홈 내일(24일) 서울 '영하 2도'까지 뚝 떨어져 손발 꽁꽁 언다...전국 곳곳 '눈 소식'
내일(24일) 서울 '영하 2도'까지 뚝 떨어져 손발 꽁꽁 언다...전국 곳곳 '눈 소식'

인사이트뉴스1


[뉴스1] 한상희 기자 = 수요일인 24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이 -2도까지 떨어지며 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서쪽 내륙을 중심으로는 많은 눈이 내린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기 남서부와 충청권, 전북, 경상 서부 내륙은 오전 6~9시 비 또는 눈이 내리는 곳이 있다.


특히 대설특보가 발효된 충남 북부(당진·홍성·서산·태안)와 전북 동부 일부(임실·무주·진안·장수), 제주도 산지를 중심으로 눈이 쌓이고, 경기 남서부와 그 밖의 충청권, 경상 서부내륙에도 눈이 쌓이는 곳이 있다.


23~24일 예상 강수량은 △전북 5㎜ 내외 △경기 남서부·충청권·경상 서부 내륙·전남권·제주도·울릉도·독도·서해5도 5㎜ 미만이다.


같은 기간 예상 적설량은 △전북 동부 3~8㎝ △경기 남서부·충청권·제주도 산지 1~5㎝ △경상 서부내륙, 서해5도 1~3㎝ △수도권·강원 내륙·산지 0.1㎝ 미만 눈날림이다.


강원 남부 동해안과 경상권 동부에 한파주의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아침기온이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에서 -5도 이하,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권에서 0도 내외로 떨어진다. 전국에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진다.


아침 최저기온은 -6~7도, 낮 최고기온은 5~15도로 예상된다. 이는 평년(최저 -3.5~6.3도, 최고 8.1~15.0도)보다 3도 가량 낮은 기온으로, 12월 초순 날씨에 해당한다.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서울 -2도 △인천 0도 △춘천 -5도 △강릉 1도 △대전 1도 △전주 4도 △광주 5도 △대구 2도 △부산 6도 △제주 9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7도 △인천 8도 △춘천 7도 △강릉 11도 △대전 11도 △전주 12도 △광주 13도 △대구 12도 △부산 14도 △제주 15도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국이 '좋음'에서 '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 경북 북동산지, 일부 경남 서부내륙은 바람이 시속 30~60㎞, 순간풍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순간풍속 55㎞ 내외로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전남 남부 앞바다와 경남 앞바다를 제외한 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 중인 가운데 시속 35~60㎞의 강한 바람과 함께 최대 6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