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다음주 '555m' 초대형 크리스마스 트리로 변신하는 롯데월드타워
다음주 '555m' 초대형 크리스마스 트리로 변신하는 롯데월드타워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정현 기자 =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가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로 변신한다.


롯데월드타워 운영사 롯데물산은 지난 22일 연말을 맞아 단지 전체를 '환상의 겨울나라'로 꾸민 크리스마스 외관 장식을 공개했다고 23일 밝혔다.


우선 12월1일부터 오는 12월26일까지 타워 높이 555m 외벽 스크린(미디어 파사드)에는 크리스마스를 상징하는 빨강, 초록, 하얀색 조명을 송출한다.


타워 앞 '아레나 광장'에는 15m 크기 클래식 크리스마스 트리를 세웠다. 


스와로브스키와 협업, 3만여개 크리스털을 사용했다. 롯데그룹의 새 브랜드 슬로건 '오늘을 새롭게, 내일을 이롭게' 조형도 곳곳에 설치했다.


인사이트뉴시스


아레나 광장에서는 매일 오후 5~10시 14분 간격으로 멀티미디어 쇼를 진행한다.


캐럴에 맞춰 4000여개 디지털 눈꽃, 별빛과 은하수 조명을 롯데월드몰 벽면에 연출한다. 월드몰 남측, 서측 벽면과 에비뉴엘 상부 벽면 발광다이오드(LED) 미디어 파사드 넓이를 5300여㎡(1593평) 확대했다.


에비뉴엘과 쇼핑몰을 잇는 샤롯데브릿지 하단엔 땅에 그림, 글자를 표현하는 조명 '고보 라이트'를 설치해 눈꽃 조명을 수놓았다. 인증 사진을 촬영하기 좋은 황금색 루미나리에 터널도 함께 조성해 눈길을 끌었다.


이병희 롯데물산 커뮤니케이션 부문장은 "단계적 일상 회복 시대를 맞아 코로나19로 지친 모두에게 위로와 희망의 시간을 선사하기 위해 이번 행사를 기획했다"며 "크리스마스에 맞춰 새로이 문을 연 다양한 매장도 고객들을 기다리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