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응시원서 없는데"...감독관 실수로 '대리응시자' 몰려 수능 망쳤다는 학생의 호소글
"응시원서 없는데"...감독관 실수로 '대리응시자' 몰려 수능 망쳤다는 학생의 호소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대구에 이어 전남 화순에서도 시험 감독관 때문에 수능을 망쳤다는 수험생의 주장이 나왔다. 


23일 화순에 위치한 한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A군에 따르면 그는 지난 18일 치러진 2022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응시했다.


이날 시험실 감독관은 1교시 본령이 울린 후 수험표와 신분증 확인을 시작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데 이 과정에서 감독관은 확인용 응시원서에 A군의 응시원서가 없다며 "혹시 대리로 한 것 아니냐"고 물었다.


A군은 자신이 직접 원서를 접수했고, 수험생 본인이 맞다고 대답했다. 


그러자 감독관은 증명사진을 요구했다. 하지만 당시 A군은 증명사진을 갖고 있지 않았다. 이를 들은 감독관은 "일단 시험을 보라"고 말했다.


그러나 A군은 "이 상황을 겪으며 1교시 국어 시험을 치르는 도중 '수능을 못 보고 나가야 하는 건가' 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대리'라는 단어를 듣는 순간 정신이 나갔다. 이후 시험을 다 망쳤다"고 토로했다.


'대리 응시'로 의심받는 게 아닌지 걱정이 돼 시험에 집중할 수 없었다는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수능이 끝난 후 A군의 부모는 담당 교육지원청에 경위 파악을 요구했다.


해당 감독관은 "재수생 같은 경우 대리 접수를 하는 경우도 있기 때문에 그걸 물어보려 했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도 "확인 결과 A군의 응시원서 순서가 잘못 넣어져 있었다"고 인정했다.


A군의 원서는 15번과 17번 사이가 아닌 5번과 6번 사이에 편철되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은 "교육청 확인 결과 감독관의 '대리' 발언이 사실로 밝혀졌지만, 이 사안에 대해서는 어떻게 해줄 수 있는 게 없다는 식으로 주장하며 소극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생이 걸린 첫 수능 시험인데 이런 말도 안 되는 일로 망친 게 너무 속상하고 어이없다"며 억울함을 호소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에 대해 전남교육청 관계자는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분명한 것은 원서철 순서가 잘못돼 있었다는 안타까운 일"이라며 조사를 진행한 뒤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대구에서도 한 수험생이 시험 도중 "선택과목부터 풀라"며 시험지를 빼앗아 다른 페이지로 넘기는 바람에 시험을 망쳤다고 호소해 논란이 일었다. 


이 같은 주장에 대구시교육청은 진상 조사를 진행했다. 그 결과 해당 고사장에 있었던 1감독관이 착오로 실수한 것이 드러났다. 


현재 교육청은 현장에 있었던 2감독관 등을 상대로 발생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교육부와 사건 처리 문제를 협의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