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집값 40억 올라 때려맞은 '6750만원' 종부세 폭탄, 세입자들과 나눠 내겠다는 집주인
집값 40억 올라 때려맞은 '6750만원' 종부세 폭탄, 세입자들과 나눠 내겠다는 집주인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어제(22일) 종부세 고지서가 발송됐다.


정부는 종부세를 상향해 다주택자가 매물을 내놓도록 유도하려 했다. 그러나 정부의 의도와는 달리 오히려 집주인의 세금 부담만 커진 꼴이 됐다.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종부세 고지서를 받아든 수많은 다주택자들이 세금 폭탄에 대한 불만을 터뜨리고 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이번에 종부세 폭탄을 맞은 많은 다주택자들이 전·월세를 인상해 버텨보겠다는 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서울에 집 두 채를 소유한 한 누리꾼이 올린 글이 화제다.


작성자 A씨는 "강남, 잠실 국평 2주택자다"라며 말문을 열었다.


올해 그는 종부세 6,750만원이 나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작년에 2,300만원 냈다. 참고로 박근혜 정부 마지막 종부세 납부금액은 300만원이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이어 A씨는 "집값 올려주셔서 감사드린다. 문재인 대통령 집권하면서 (집값이) 40억쯤 올랐다"며 "집은 절대로 안 팔고 세금은 세입자들과 같이 납부할 거다"라고 말했다.


즉, 종부세 부담을 세입자들에게 전가하겠다는 것이다.


이 같은 A씨의 글에 누리꾼들은 씁쓸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A씨의 글에 누리꾼들은 "'돈은 본인이 벌고 세금 내는 건 세입자들에게 부담하겠다' 이거네", "결국 세금 올리면 피해는 집주인이 아니라 세입자들이 보게 되는 거지", "짜증 난다 이게 나라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종부세 납세자는 총 94만7000명(법인 포함)으로 총 5조7천억으로 작년 1조8천억원에 비해 3.2배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