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늘(23일) 출근길 체감 '영하 7도' 강추위...중부 '대설특보' 눈 쏟아진다
오늘(23일) 출근길 체감 '영하 7도' 강추위...중부 '대설특보' 눈 쏟아진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뉴스1] 한상희 기자 = 화요일인 23일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경기 남서부와 충청권 등 중부지방을 중심으로는 대설특보가 발효될 가능성이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중국 남부지방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든다고 예보했다.


전국에 구름이 많지만 동해안은 대체로 맑고 경기 남서부와 충청권, 전라권, 경상 서부 내륙, 제주도 등에는 비나 눈이 오는 곳이 있다.


그 밖의 수도권과 강원 내륙·산지에는 오후 6시까지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특히 22일 새벽에는 경기 남서부와 충남권 북부 내륙, 충북 중부, 전북 동부, 제주도 산지에 많은 눈이 쌓이면서 대설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22~23일 예상 강수량은 △전북·전남권 서부·제주도 5~10㎜ △경기 남서부·충청권·전남 동부·경상 서부 내륙·울릉도·독도·서해5도 5㎜ 미만 △수도권·강원 내륙 산지 0.1㎜ 미만이다.


예상 적설량은 △전북 동부 3~10㎝ △경기 안성·평택·충남권 북부 내륙·충북 중부·제주도 산지 2~7㎝ △경기 오산·화성·경남 서부 내륙 1~5㎝ △충청권·전북 중부 내륙·전남 북부·경북 서부 내륙·서해5도 1~3㎝다.


아침 기온은 경기 북부와 강원 내륙·산지에서 -5도 이하, 그 밖의 중부지방과 경북권에서 0도 이하로 떨어진다.


특히 한파특보가 발효된 강원 남부 동해안과 경상권 동부는 전날 아침보다 10도 이상 떨어지고 그 밖의 지역은 7도 이상 떨어지는 곳이 많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서울 -7도, 인천 -11도, 대관령 -20도 등으로 더욱 낮을 전망이다.


주요 도시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인천 -1도 △춘천 -5도 △강릉 0도 △대전 -1도 △전주 1도 △광주 3도 △대구 0도 △부산 3도 △제주 8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3도 △인천 4도 △춘천 4도 △강릉 7도 △대전 6도 △전주 8도 △광주 7도 △대구 8도 △부산 10도 △제주 12도다.


미세먼지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서해안·전남 남해안·지리산 부근(산청)·제주도·강원 영동·경북 북부 동해안·경북 북동 산지·그 밖의 높은 산지에는 24일까지 바람이 시속 30~60㎞, 순간풍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분다. 다른 지역에서도 순간풍속 55㎞ 내외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다.


경남 앞바다를 제외한 대부분 해상에 풍랑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바람이 시속 35~60㎞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2~5m로 매우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