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박근혜 3번째 입원... 청와대 "사면 논의 없다"
박근혜 3번째 입원... 청와대 "사면 논의 없다"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감 중 또다시 외부 병원에 입원했다.


이에 청와대는 사면 논의는 없다고 못박았다.


22일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 사면과 관련한 질문을 받았다. 이에 관계자는 "관련해 논의된 것이 없다고 알고 있다"고 선을 그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병으로 인해 이날 서울 소재 종합병원에 입원했다.


인사이트뉴스1


법무부는 "입원 기간에 병원 측 의료진의 소견에 따라 신병 치료에 집중할 예정이며 퇴원 일정은 미정"이라며 "구체적인 질병명 등은 개인정보라 공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지난 7월에도 박 전 대통령은 어깨 부위 수술 경과 관찰 및 허리통증 치료를 위해 서울성모병원에 한 달간 입원했었다. 


올해 초에는 코로나 밀접 접촉자로 분류돼 같은 병원에 입원했다가 음성판정을 받고 20일간 치료받은 바 있다.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과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등 혐의로 올 1월 대법원에서 징역 20년에 벌금 180억 원, 추징금 35억 원이 확정됐다.


다만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2월 신년 특사(특별사면)를 단행할지 주목된다.


인사이트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