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재명 썩은 술·윤석열 덜 익은 술·안철수 섞은 술"...한국 대선 후보 싸잡아 비판한 북한 매체
"이재명 썩은 술·윤석열 덜 익은 술·안철수 섞은 술"...한국 대선 후보 싸잡아 비판한 북한 매체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푹 썩은 술, 덜 익은 술, 막 섞은 술"


북한 선전매체가 남한의 대선 주자들을 술에 비유하며 비판했다.


22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남한의 술꾼이라는 필명으로 올린 '술꾼의 투시' 글을 게시했다.


해당 글에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푹 썩은 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덜 익은 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막 섞은 술'에 비유했다.


인사이트뉴시스


메아리는 "안철수 후보 측에 따르면 대선 후보들이 각각 썩은 술, 덜 익은 술, 잘 익은 술이라던데 무엇으로 그런 평가를 내렸을지 궁금해진다"라고 했다.


먼저 이재명 후보에 대해 "대장동 게이트 논란을 염두에 둔 것 같은데 술로 치면 냄새만 맡고 평가했다"라며 "이재명이라는 술단지를 개봉하니 처음부터 냄새가 나빠 맛이나 색깔은 더 논할 필요도 없다"라고 했다.


윤석열 후보에 대해서는 "그의 미천한 정치 경험을 말하는 듯한데 술로 치면 맛만 보고 평가했다고 할 수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냄새를 맡으면 이재명 못지않게 썩은 내가 진동할 것 같다"라며 "처와 장모가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은 물론 본인도 6건의 범죄 혐의를 받고 있지 않는가"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뉴시스


마지막으로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는 "그의 정치경륜 10년을 치켜세울 의도 같은데 술로 치면 색깔만 놓고 평가했다고 할 수 있다"라고 평했다.


이어 "10년 동안 여기저기 다녀 색이 좀 특이해졌을 수 있겠다"라며 "건강에 해로운 물감까지 넣은 술을 마셨다가는 후과가 대단히 좋지 않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국 세 가지 술이 다 마실만한 술이 못 되는 것"이라며 "이들 중 그 누구도 잘 익고 향기롭고 색깔 고운 술은 될 수 없겠다"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