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감옥 안 가도 되겠네"...대선 경선 패배한 날 홍준표가 아내에게 들은 첫 마디
"감옥 안 가도 되겠네"...대선 경선 패배한 날 홍준표가 아내에게 들은 첫 마디

인사이트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제 감옥 안 가도 되겠네요"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이 당내 대선 경선에서 낙마한 뒤 아내로부터 들은 첫 마디를 공개했다.


홍 의원과 아내의 일화는 지난 20일 '청년의꿈' 플랫폼을 통해 전해졌다. 


이날 '청문홍답'(청년이 묻고 홍준표가 답한다) 코너에는 "홍준표 의원님은 정치 선배, 동료를 보면 무슨 생각이 드나요?"라는 질문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판에 올라온 질문은 홍 의원이 '준표형'이라는 닉네임으로 직접 답글을 달아준다. 


인사이트청년의꿈 홈페이지 캡처 


작성자는 김기춘 전 비서실장과 이명박 전 대통령, 박근혜 전 대통령 등의 말년을 언급하며 "정말 정치판이라는 곳이 무섭다고 생각된다"고 했다.


이에 홍 의원은 "경선 낙선하던 날 제 아내 첫마디. '이제 감옥 안 가도 되겠네요'"라는 짤막한 답변을 남겼다. 


홍 의원은 앞서 지난 8일에도 대선 관련 '감옥'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홍 의원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두 분 중 지면 한 사람은 감옥에 가야 하는 처절한 대선"이라고 했다.


인사이트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