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확진자 연일 3,000명 넘는데"...오늘부터 초중고 전면등교 시작
"확진자 연일 3,000명 넘는데"...오늘부터 초중고 전면등교 시작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뉴시스] 임재희 기자 = 단계적 일상회복 이후 첫 방역 당국의 코로나19 위험도 주간 평가가 22일 나온다. 수도권 중환자실 가동률이 80% 수준이고 500명 안팎의 위중증 환자가 입원 중인 상황에서의 결과여서 주목된다.


3주간의 준비 기간을 거친 수도권 학교 전면 등교도 이날부터 시작된다.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등에 따르면 방대본은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거쳐 11월 3주 차 코로나19 위험도 주간 평가를 발표한다.


주간 평가는 이전 1주(일요일~토요일) 위험도를 평가해 매주 월요일 오후 방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구체적인 결과가 공개된다.


위험도 평가는 의료·방역 5개, 코로나19 발생 8개, 예방접종 4개 등 3개 영역 17개 지표로 이뤄진다. 핵심 지표는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 의료대응 역량(현재 일평균 5,000명) 대비 발생 비율,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수,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 60세 이상 및 고위험군 추가접종률 등 5개다.


방대본은 이러한 평가를 종합해 코로나19 위험도를 '매우 낮음-낮음-중간-높음-매우 높음' 등 5단계로 평가한다.


앞선 11월 2주(7일~13일) 위험도에 대해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주를 가평가한 결과 전국은 '낮음' 정도의 위험도이고, 비수도권은 '매우 낮음'이었다"면서 "수도권은 '중간'이지만 중환자 병상 가동률이 70%에 육박해 위험도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당시 잠정 통계상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 56.0%(수도권 69.5%·비수도권 34.9%), 의료대응 역량 대비 발생 비율 43.8%, 주간 신규 위중증 환자 수 339명,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 32.6%, 60세 이상 및 고위험군 추가접종률 19.6% 등이었다.


21일 0시 기준으로 방역 당국이 공개한 자료를 토대로 보면 이후 일주일(14일~20일) 동안은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 약 63%(수도권 77%·비수도권 40%) ▲의료대응 역량 대비 발생 비율 약 55% ▲60세 이상 확진자 비율 약 36% 등이다.


당국은 집계 시점에서 재원 중인 위중증 환자 수를 공개하는데 11월 2주 차 약 447명에서 3주 차 498명으로 50명가량 늘었다. 60세 이상 고령층과 고위험군 추가접종 인원은 같은 기간 33만 9,000여명에서 68만 9,000여명으로 35만 명가량 증가했다.


5단계 중 몇단계로 평가할지는 해당 지표를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위원회 전문가 자문을 거쳐 결정된다.


아울러 11월1일부터 적용한 단계적 일상회복 1단계는 이번 주가 마지막 운영 기간(4주)이다. 오는 29일부턴 앞선 4주간의 위험도를 역시 5단계로 평가하고 위험 요인과 조치 방안 등을 공개하는 '단계 평가'가 진행된다.


이와 별도로 '긴급 평가'도 가능하다. 긴급 평가 실시 요건은 ▲중환자실 병상 가동률 75% 이상 ▲주간 평가 결과 위험도 '매우 높음' ▲4주간 단계 평가 결과 '높음' 또는 '매우 높음'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위원회 전문가 의견 등을 토대로 방대본·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가 비상계획 검토가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 등으로 역시 종합적으로 판단해 평가 실시 여부를 정한다.


이런 가운데 22일부턴 준비 기간 3주를 마치고 수도권 지역 전면 등교가 시작된다. 비수도권은 지난 9월 6일 이후 전면등교를 실시하고 있지만 대다수 수도권 초·중학교는 지금까지 부분적으로 등교를 진행해왔다.


교실 내 밀집도가 높아 부분 등교를 허용하기로 한 과밀 학교와 과밀 대학교는 200여곳으로 학교 구성원 간 의견수렴을 통해 3분의 2까지 등교 인원을 제한할 수 있다. 각 학교는 설문 등을 거쳐 4일 등교+1일 원격수업을 실시하거나 밀집도 3분의 2 제한, 전면등교 등을 정했다.


경기 지역은 과밀 대학교는 시차 등교를 하고 확진자가 발생해 등교를 중지하게 돼도 초등학생 대체학습, 중·고등학생 실시간 수업을 진행한다. 인천은 초등학교의 경우 학교 구성원 의견수렴을 거쳐 하루 중 원격수업과 등교수업을 병행할 수 있다.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이 개정한 학교 방역지침에 따라 가족 등 동거인이 자가격리 통보를 받더라도 예방접종을 완료한 학생은 수동감시로 분류돼 학교에 갈 수 있다. 가족 중 확진자가 발생해도 예방접종을 완료했다면 PCR검사 음성, 밀접접촉 당시 예방접종 완료, 무증상이면 등교할 수 있다.


21일 0시 기준 12~17세 소아·청소년 중 기본 1·2차 접종 완료율은 13.4%(37만 2,202명)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