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준석 "'남성=잠재적 가해자' 프레임 사라져야 한다"
이준석 "'남성=잠재적 가해자' 프레임 사라져야 한다"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승민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SNS상에서 여성 대상 범죄에 대한 접근 방식 차이로 날선 논쟁을 벌였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최근 연이어 발생한 여성 피살 사건을 '교제살인'으로 규정하고 문제를 제기한 기사를 공유하며 "선거 때가 되니까 슬슬 이런저런 범죄를 페미니즘과 엮는 시도가 시작되고 있다. 반유대주의, 전라도 비하 등과 하등 다를 것 없는 '남성은 잠재적 가해자' 프레임은 사라졌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곧바로 이를 "국민의힘의 '이준석 리스크' 현실화"라고 평가하며 "공당의 대표가 이제 교제살인까지 '쉴드' 치고 나서나, 안티페미로 재미 좀 보더니 정신줄 놓은 것 같다"고 이 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에 이 대표는 댓글을 통해 "범죄를 페미니즘에 끌어들이는 것 자체가 위험한 선동"이라며 "고유정의 살인이나 이번 살인사건 모두 'gender-neutral(성중립적)'하게 보는 게 정답인데 이걸 젠더이슈화시키는 게 갈라치기 시도"라고 반박했다.


이 대표는 이어 이날 늦은 저녁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내일 아침 최고위원회의에서 경찰공무원의 직무수행에 대해서 이야기를 좀 해야겠다"며 "공정한 경찰공무원 선발에 대해 조금 더 치열하게 논쟁할 필요가 있다"고 적었다.


지난 15일 인천 남동구의 빌라에서 발생한 층간소음 흉기 난동 사건에서 여성 순경의 대응이 부실했다는 논란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진 전 교수도 이 대표의 댓글에 대한 재반박을 통해 "젠더 살인인데 젠더 뉴트럴하게 보라는 X소리는 정말 몰라서 하는 소리인지, 당무우선권이 넘어간 상황에서 안티페미 마초들 지지가 필요해 알면서 하는 X소리인지"라며 "그걸 논리라고 펴고 앉았나. 그 궤변 반박하려면 말이 길어지니까 따로 긴 글로 쓰겠다"라고 적어 확전을 예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