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CJ ENM, '라라랜드' 만든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 '1조원'에 인수
CJ ENM, '라라랜드' 만든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 '1조원'에 인수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CJ ENM이 약 1조 원을 투자해 영화 '라라랜드'를 제작한 미국 할리우드 영화 제작사 엔데버 콘텐트(Endeavor Content)를 인수했다.


세계 대중문화 중심에 마련한 제작 기지와 글로벌 유통망으로 초격차 역량을 이어간다는 전략이다.


19일 CJ ENM은 엔데버 콘텐트의 경영권을 포함해 지분 약 80%를 7억 7500만 달러(9200억 원)에 인수했다고 밝혔다.


엔데버는 글로벌 스포츠&엔터테인먼트 그룹으로 전 세계 대중문화에서 막강한 영향력을 자랑한다. 지난해 약 4조 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미국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독보적인 입지를 구축하고 있다.


인사이트엔데버 콘텐트


인사이트영화 '라라랜드'


엔데버가 2017년 설립한 엔데버 콘텐트는 영화와 방송을 제작해 유통하는 글로벌 대형 스튜디오다.


유럽, 남미 등 전 세계 19개 국가에 거점을 보유하고 있는 데다 폭넓은 네트워크와 유통망까지 갖추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단기간 내에 각국의 대표 방송 채널과 글로벌 OTT에 다양한 장르의 콘텐츠를 공급하고 있다. 최근 '라라랜드'와 '콜 미 바이 유어 네임' 등 인기 영화의 제작과 유통·배급에 참여한 바 있다.


문화사업을 시작한 이래 최대 규모의 인수합병(M&A)을 성사한 CJ ENM은 엔데버 콘텐트를 글로벌 거점으로 삼고 전세계 소비자에 K콘텐츠 확산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엔데버 콘텐트가 확보하는 IP는 CJ ENM이 전면적으로 활용할 수 있어 IP 유통은 물론 사업모델 다양화를 통한 수익성 제고도 가능해진다. 양질의 오리지널 콘텐츠는 글로벌 OTT 시장 진출을 앞두고 있는 디지털 플랫폼 티빙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엔데버 콘텐트가 기획 중인 작품에 CJ ENM의 색깔이 더해질 경우 동서양을 포괄하는 풍성한 콘텐츠를 갖출 수 있다.


같은 날 CJ ENM은 물적 분할을 통해 예능·드라마·영화·애니메이션의 콘텐츠를 제작하는 별도의 스튜디오 설립도 추진한다고 공시했다.


강호성 CJ ENM 대표는 "미국, 유럽을 거점으로 빠르게 성장 중인 엔데버 콘텐트와 결합해 최고의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라며 "동서양 문화권을 포괄하는 초격차 글로벌 메이저 스튜디오로 도약할 것"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