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네이버 신입사원이었다가 퇴사 10년 만에 재입사한 '81년생 CEO'의 스펙
네이버 신입사원이었다가 퇴사 10년 만에 재입사한 '81년생 CEO'의 스펙

인사이트최수연 네이버 최고경영자(CEO) 내정자 / 네이버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네이버가 역대 최연소인 최수연 글로벌 사업지원부 책임리더를 차기 대표로 내정했다. 올해 만 40세인 1981년생의 젊은 CEO가 국내 시가총액 5위의 회사를 이끌게 된 것이다.


지난 17일 네이버는 이날 오후 이사회를 열고 글로벌 사업 지원 책임자인 최수연 책임리더를 앞으로의 네이버를 이끌어갈 CEO 내정자로 승인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사업개발과 투자 및 M&A를 맡고 있는 김남선 책임리더를 CFO 내정자로 선임했다.


이런 가운데 그의 이력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인사이트(좌) 김남선 최고재무책임자(CFO) 내정자 / (우) 네이버 최수연 최고경영자(CEO) 내정자


최 내정자는 서울대학교 공과대학을 졸업한 뒤 2005년 네이버(당시 NHN)의 신입사원으로 업계에 발을 내디뎠다.


4년 동안 커뮤니케이션과 마케팅 조직에서 근무한 그는 회사를 퇴사한 후 연세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을 졸업했다.


이후 율촌에서 변호사로 재직 중, 하버드 로스쿨을 거쳐 뉴욕주 변호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인수합병(M&A), 자본시장, 기업 지배구조, 회사법 일반 분야에서 변호사로 경력을 이어가던 중 지난 2019년 네이버에 다시 합류한 그는 글로벌사업지원부에서 해외 사업을 맡아왔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회사 측에 따르면 네이버 이사회는 그간 최 내정자가 다양한 국내외 사업 전반을 지원하며 보여준 문제해결 능력, 회사의 글로벌 사업 전략 및 해당 시장에 대한 폭넓은 이해를 갖춘 점을 높이 평가했다.


또 회사에 대한 안팎의 균형 잡힌 시각을 견지하며 장기적인 변화를 도모할 수 있는 후보자라고 판단했다.


한편 최 내정자는 내년 3월 열리는 주주총회 승인과 이사회 결의를 거쳐 차기 대표이사로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