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23년간 아파트 지킨 경비원 쓰러지자 자발적으로 모금 운동 시작한 주민들
23년간 아파트 지킨 경비원 쓰러지자 자발적으로 모금 운동 시작한 주민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23년 동안 한 아파트에서 근무한 경비원을 위해 손발을 걷어붙인 주민들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다.


지난 12일 인천 남동구의 한 아파트 관리 사무실에 아파트 101동에는 모금 안내문이 붙었다.


해당 안내문에는 "아파트를 위해 오랜 시간 일하며 애써준 경비 대원이 지난 10월 12일 근무 도중 갑작스러운 뇌졸중으로 인해 쓰러져 병원에 입원 중"이라고 적혀있다.


그러면서 "작은 도움의 손길로 희망을 드리고자 지면을 빌어 십시일반 마음을 모으고자 한다"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경비원 A씨는 이 아파트에서 지난 1998년부터 현재까지 23년 동안 근무를 해 왔다.


부지런하고 성실했던 A씨는 아파트 주민들과 원만한 관계로 지내왔는데, 뇌졸중으로 쓰러져 자리를 비우게 된 것이다.


이 사실을 안 주민들은 십시일반 모금에 동참했고 약 400만원의 성금이 모인 것으로 전해졌다.


관리사무소는 A씨가 치료비와 생계에 보탤 수 있도록 이 후원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