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이건희 회장 쓰러진 뒤 미국에 있는 '멘토' 만나 삼성 앞날 고민 상담했던 이재용 부회장
이건희 회장 쓰러진 뒤 미국에 있는 '멘토' 만나 삼성 앞날 고민 상담했던 이재용 부회장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7년 전 골드만삭스 고위 임원과 만나 반도체와 스마트폰 등 핵심사업 투자전략에 대한 고민을 털어놨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는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이 급성 심근경색으로 쓰러진 지 채 7개월이 안 된 시점이었다.


'홀로서기'에 나서게 된 이 부회장이 7년 전부터 삼성의 앞날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해 왔음을 여실히 보여주는 대목이다.


12일 재계와 법조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 변호인 측은 전날(11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부정 혐의 재판에서 증거 자료로 영문 이메일 한 통을 공개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해당 메일의 발신자는 진 사이크스 당시 미 골드만삭스 인수·합병(M&A) 사업부 공동회장이다.


IT 전문가인 사이크스는 과거 애플의 창업주인 고(故) 스티브 잡스 전담 뱅커로 알려져 있다. 이 부회장과의 첫 인연도 잡스의 소개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2014년 12월 8일 이 부회장을 만난 뒤 면담 내용이 남긴 메일을 정현진 골드만삭스 한국 대표 등 3명에게 보냈다.


사이크스는 이메일에서 "제이(Jay·이 부회장의 영문 이름)가 오늘 나를 만나러 왔다"며 이 부회장과의 대화 내용을 구체적으로 적었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사이크스에 따르면 이날 대화의 대부분은 삼성전자 사업 전반에 대한 것들이었다.


특히 고성능 부품과 디스플레이, 폼팩터, 카메라 기술 등 하드웨어 측면에서의 제품 차별화, 시스템 반도체와 파운드리 등 비메모리 사업 전략, 소프트웨어 분야의 투자 확대, 애플과의 지속적인 공급 관계 등의 논의에 초점이 맞춰졌다.


이 부회장은 면담에서 '선택과 집중' 경영전략도 거듭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이크스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당시 추진하던 방산, 화학 등 비핵심 사업의 정리를 언급한 뒤 "핵심 사업에 집중하는 접근 방식을 추구하기 위해선 아직 할 일이 남아있다"고 했다.


인사이트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사진 = 인사이트 


그러면서 "주주들과 다른 사람들도 (핵심 사업 집중을 통해) 소유 구조를 더욱 투명하게 하려는 우리들의 노력을 결국 인정해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부회장은 당시 상속세 관련 문제도 언급했다. 사이크스는 "그(이 부회장)는 비록 한국 상속세와 미국 세금의 차이점에 흥미를 보이기는 했지만 부친께서 돌아가실 경우 발생할 세금 문제에 대처할 준비가 잘 돼 있다고 말했다"고 적었다.


사이크스의 이메일 내용과 관련, 한 법조계 관계자는 "상속세 마련을 위한 삼성생명 지분 매각 논의를 목적으로 골드만삭스와 잇따라 접촉했다는 검찰의 공소장 내용은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해석을 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