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하루 3번 극단적 선택 시도한 중국 동포 여성 구해낸 강동경찰서 막내 순경
하루 3번 극단적 선택 시도한 중국 동포 여성 구해낸 강동경찰서 막내 순경

인사이트서울 강동경찰서 천호지구대 소속 최욱 순경 / 사진=경찰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중국 유학 경험이 있는 지구대 순경의 어학 실력 덕분에 하루 세 차례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중국 동포 여성이 무사히 구조됐다.


1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10일 오전 11시께 서울 강동경찰서 천호지구대에는 한강으로 젊은 여성이 걸어 들어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지구대 순찰팀원들은 곧바로 광진교 인근 현장으로 출동했다. 당시 이들은 20대 여성 A씨를 구조한 뒤 가족에게 신병을 인계하기 위해 지구대로 데려왔지만 언어의 장벽에 가로막혔다. 


중국 동포인 A씨가 한국어나 영어를 전혀 구사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이때 구세주가 등장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고등학생 시절 3년 정도 중국에서 유학한 최욱(32) 순경은 유창한 중국어로 A씨의 신원을 파악해 가족들에게 인계했다.


그렇게 상황이 종료되는 듯했다. 하지만 A씨는 지구대 밖에서 어머니와 말다툼을 벌이던 중 도로로 뛰어들었다.


무사히 귀가하는지 확인하려 지구대 밖에서 지켜보던 최 순경과 경찰관들은 다시 A씨를 구해 지구대로 데려왔다.


최 순경은 A씨에게 "어머니와는 평소 사이가 좋지 않고 사촌 언니와는 좀 마음을 터놓고 지낸다"는 속 이야기를 듣게 됐고, A씨의 사촌 언니를 불러 귀가를 도왔다.


하지만 몇 시간 지나지 않아 상황은 또 한 번 발생했다. 오후 5시께 A씨가 한강으로 걸어 들어가고 있다는 신고가 접수된 것이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시스


이같은 상황이 반복되자 지구대는 최 순경을 전면에 내세워 A씨를 진정시키기로 했다고 한다. 현장에 출동한 최 순경은 물에 몸이 반쯤 잠긴 A씨를 향해 중국어로 설득했다. 


최 순경은 "물에 있으면 추우니 일단 나와서 얘기하자"고 권했다. 최 순경의 마음이 통한 것일까. 


A씨는 최 순경을 따라 나왔고, 다시 한번 그를 무사히 구조할 수 있었다. 


한편 경찰은 A씨의 심리상태가 불안정하다고 판단하고 지역 정신건강센터와 연계해 A씨를 응급입원시켰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