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영화 '슬픈열대' 측, 김선호 손절 안 한다..."예정대로 연내 촬영 진행"
영화 '슬픈열대' 측, 김선호 손절 안 한다..."예정대로 연내 촬영 진행"

인사이트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2'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대세 배우 김선호가 전 여자친구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지만 활동을 이어간다.


1일 영화 '슬픈열대' 제작진은 예정대로 김선호가 출연한다고 밝혔다.


NEW와 박훈정 감독은 장기간 논의를 했지만 논란의 중심에 있는 김선호의 손을 잡기로 결정했다. '슬픈열대' 제작진은 김선호와 함께 연내 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김선호가 '2시의 데이트'와 '도그데이즈'에서 하차해 '슬픈열대' 역시 출연하지 않을 거라는 추측이 이어졌지만, '슬픈열대' 제작진은 김선호를 버리지 않았다.


인사이트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2'


'슬픈열대'는 한국인 아버지와 필리핀 어머니를 둔 복싱 선수를 꿈꾸는 소년이 자기를 버리고 떠난 아버지를 찾아 한국에 왔다가 나쁜 놈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작품이다.


이는 김선호의 스크린 데뷔작이기도 하다.


김선호는 해당 작품에서 귀공자라 불리는 역할을 맡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선호는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가 끝난 뒤 전 여자친구 A씨의 폭로로 구설수에 올랐다.


인사이트사진 = 인사이트


A씨는 낙태를 한 후 김선호의 태도가 달라졌다고 폭로했다.


하지만 디스패치가 A씨를 저격하며 분위기가 반전됐다.


해당 매체는 심지어 김선호와 A씨가 주고받은 카카오톡 대화도 공개했는데, 김선호는 임신한 A씨에게 "자기야 내가 무슨 일이 있어도 책임질게", "사랑해", "부모님에게 말하자", "결혼은 해야지, 이제 넌 빼박이다"라며 믿음을 줬다.


A씨도 김선호의 '쓰레기 답변'에 상처를 받았다는 것과 달리 "자기야.. 나 너무 가슴이 두근두근한데, 그래도 자기 말에 감동했어. 고마워 정말", "너무 심쿵이다"라고 답한 것으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