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임대아파트서 보훈처 수당 50만원 받고 살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유족 박태정 여사 별세
임대아파트서 보훈처 수당 50만원 받고 살던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유족 박태정 여사 별세

인사이트박태정 여사 / MBC '안중근 105년, 끝나지 않은 전쟁'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조카며느리 박태정 여사가 어제(24일) 별세했다. 향년 91세.


고인은 국내에 거주하는 안 의사의 혈족 중 사실상 가장 가까운 가종 중 마지막 유족으로 알려졌다.


25일 민족문제연구소는 안중근 의사의 친동생이자 독립운동가인 안정근(1885∼1949) 지사의 며느리 박태정 여사가 전날(24일) 숙환으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유족들은 박 여사의 삼일장을 치를 여유도 없이 이날 바로 발인을 하고 고인을 용인천주교묘지에 안장했다.


인사이트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인사이트안중근의사기념관


박 여사를 비롯한 안정근 지사의 후손들은 가난에 병치레까지 더해져 고된 삶을 살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박 여사의 남편인 안진생 씨는 1960년대 외교관 생활을 시작하고 여러 나라 대사를 지냈다.


안씨는 1980년 외교안보연구원(현 국립외교원) 본부 대사로 재직하던 중 전두환 정권에 의해 강제 해임된 뒤 그 충격으로 뇌경색을 얻어 1988년 사망했다.


8년 동안 이어져 온 가장의 투병 생활로 박 여사의 가세는 급속히 기울었다. 가족들은 월세를 전전하다 양천구의 한 임대아파트에 자리를 잡고 거주해왔다.


인사이트지난해 '안중근 의사 순국 제110주기 추모식' / 뉴스1


박 여사의 두 딸과 손녀 등 4인 가족은 지난 3월 별세한 장녀 고(故) 안기수씨가 보훈처에서 매달 받았던 수당 50여만 원과 박 여사의 기초연금, 지인들의 도움 외에는 뚜렷한 수입원이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박 여사는 지병은 없었지만 지난해 낙상 후 건강이 악화돼 요양원 생활을 하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민족문제연구소 관계자는 "박 여사의 남은 딸과 그 손녀도 몸이 아픈데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며 "보훈정책의 사각지대를 보여주는 사례"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