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갯마을' 과몰입해 배경화면 인증했다가 김선호 논란에 손절(?)한 베리베리 연호
'갯마을' 과몰입해 배경화면 인증했다가 김선호 논란에 손절(?)한 베리베리 연호

인사이트tvN '갯마을 차차차'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베리베리 연호가 김선호 사생활 논란에 심경 변화를 내비친 것이 누리꾼의 이목을 끌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연호가 팬 플랫폼 버블을 통해 팬들과 소통하는 모습이 화제를 모았다.


지난 17일 tvN '갯마을 차차차'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을 당시 연호는 "배경화면 바꿨다"며 자신의 배경화면을 보여줬다.


연호의 배경화면은 '갯마을 차차차' 김선호, 신민아의 사진을 배경으로 한 것이었다.


인사이트Twitter 'by_verivery'


연호는 "너무 과몰입이야? 오늘 마지막회야"라고 우는 표시를 덧붙이며 '갯마을 차차차'의 마지막회를 슬퍼했다.


그러나 그 사이 '갯마을 차차차'의 주연 배우 김선호에게 사생활 의혹이 불거지자 연호는 간접적으로 바뀐 심경을 표출했다.


다음 날인 18일 연호는 "배경화면 바꿨어. 다시 이거로 옴"이라며 노을이 진 바닷가 사진으로 배경화면을 바꿨다고 알렸다.


김선호에게 낙태 종용 의혹이 제기되자 연호는 '갯마을 차차차' 대신 다른 사진으로 배경화면을 바꾼 것이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가 낙태를 강요 당했다며 폭로글을 올렸다.


폭로글에는 K씨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종용했다는 내용이었으며 해당 배우로 누리꾼은 김선호라고 지목하는 상황이다.


파문이 확산되자 19일 김선호 소속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입장을 밝혔지만 이날 내내 추가 입장 표시는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