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징어 게임' 위하준, '빈센조' 감독이 만든 신작 주인공 맡는다
'오징어 게임' 위하준, '빈센조' 감독이 만든 신작 주인공 맡는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게임'에 출연하며 자신의 이름 세 글자를 세상에 알린 배우 위하준.


그가 tvN '빈센조'를 만든 김희원 감독에게 러브콜을 받았다.


19일 스포츠조선은 위하준이 새 드라마 '작은아씨들'의 남자 주인공으로 캐스팅됐다고 보도했다.


'작은아씨들'은 김고은과 남지현이 대본을 받아 긍정적으로 논의하고 있는 작품으로, 우애 좋은 세 자매의 이야기를 그린다.


'빈센조'로 작품성과 흥행을 동시에 잡았던 김희원 감독의 신작이라 관심이 쏠리고 있던 작품인데, 글로벌 대세로 급부상한 위하준이 출연을 확정하며 이목이 더욱 집중되고 있다.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게임'


'작은아씨들'은 넷플릭스 '스위트홈', tvN '사랑의 불시착', '갯마을 차차차' 등을 제작한 스튜디오드래곤이 만든다.


제작사 측은 나머지 배우들의 캐스팅도 완료되면 하반기에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편, 위하준은 2015년 영화 '차이나타운'으로 데뷔해 자신만의 탄탄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그는 JTBC '18어게인', tvN '로맨스는 별책부록', 영화 '곤지암', '걸캅스', '샤크', '미드나이트' 등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보여준 바 있다.


인사이트JTBC '18어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