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스타벅스 매장에서 '실수'로 음료 쏟으면 어떻게 하냐고 묻자 바리스타가 보인 반응
스타벅스 매장에서 '실수'로 음료 쏟으면 어떻게 하냐고 묻자 바리스타가 보인 반응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VSCO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주문하신 음료 나왔습니다" 직원의 말을 듣고 픽업존으로 향한 한 여성.


한 손으로 휴대전화를 든 채 음료를 들던 그는 그만 바에 음료를 떨어뜨리고 말았다.


이때, 직원의 반응은 두 가지로 갈린다. 그냥 바에 흘린 음료를 치우거나, 아니면 음료를 치우고 손님에게 새 음료를 만들어주거나.


전 세계 커피 브랜드 1위로 꼽히는 스타벅스에서는 어떨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 = 인사이트


지난 18일(현지 시간) 베트남 매체 Yan은 최근 틱톡에서 화제가 된 한 영상을 소개했다.


영상에는 스타벅스에스 주문한 음료를 받아 가는 여성의 모습이 담겼다.


그는 실수로 바에 음료를 쏟아버렸다. 결국 직원들은 이를 치워야 했다. 


하지만 이 여성은 무료로 새 음료를 받을 수 있었다. 실수로 음료를 한 모금도 먹지 못한 손님을 위한 직원들이 배려였다.


인사이트TikTok


스타벅스에서 바리스타로 일하고 있다는 여성 A씨는 해당 영상을 보고 "실수였지만 이런 일이 일어났을 때 최대한 정중하고 솔직하게 직원에게 말하면 100% 새 음료를 제공 받을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일부 카페는 손님이 실수로 음료를 흘렸을 때 새 음료를 제공한다. 손님의 잘못이라고 해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다.


A씨는 이같은 정보를 공개하며 "혹시 모를 실수를 위한 팁이지만 직원들을 위해 절대 이를 악용해서는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인사이트(좌)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Dmitriy Nushtaev - Unsplash, (우) 스타벅스에서 바리스타로 일하고 있다는 A씨 / TikTok


영상을 본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역시 대기업은 다르다", 진짜 친절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도 일부 누리꾼들은 "자기 실수는 스스로 책임져야 한다. 직원이 무슨 죄냐", "자기가 쏟았으면 정당히 돈을 주고 사 먹어야 한다"라며 A씨의 행동을 비난했다.


한편 스타벅스 코리아에 따르면 국내 스타벅스 매장에서는 손님이 실수로 음료를 쏟았을 때 무조건 새 음료를 제공해준다는 매뉴얼은 없으나 점장의 권한으로 대체로 다시 음료를 만들어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