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음식물 쓰레기통'에 버려진 강아지...나오지 못하게 뚜껑 위엔 '벽돌' 있었다
'음식물 쓰레기통'에 버려진 강아지...나오지 못하게 뚜껑 위엔 '벽돌' 있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전남 나주시에서 한 반려견이 음식물 쓰레기통에 갇힌 채 발견됐다.


지난 16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음식물 쓰레기통에 강아지 버리고 간 사람 어떻게 찾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새벽에 분리수거장에 가보니 음식물 쓰레기통 안에 강아지가 버려져 있었다며"며 "심지어 강아지가 나오지 못하게 쓰레기통 뚜껑에 벽돌을 올려 뒀더라"고 밝혔다.


이어 "(구조된) 강아지는 아파트가 익숙한 듯 공동현관문 비밀번호 입력하는 소리가 나면 멀리 있다가도 바로 달려와 공동현관문 앞에 서 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그는 "지금은 경비원님께 말씀드렸고 시청과 연락해 보신다고 데려가셨다"며 "제가 강아지를 키울 수 없는 상황이라 데려오지 못했지만 너무 안타깝다"고 심경을 밝혔다.


함께 첨부된 사진에는 깊은 음식물 쓰레기통에 갇혀 빠져나오지 못하는 강아지 한 마리가 두 발로 선 채 애처로운 시선을 보내고 있다.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X친거 아닌가", "버릴 거면 애초에 키우질 말아야지", "천벌받아라", "사람이 제일 잔인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안타까워했다.


한편 지난 2월 개정된 동물보호법에 따르면 동물을 유기한 소유자는 300만원 이하 벌금형에 처한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