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신간] '식탁은, 에피쿠로스처럼'
[신간] '식탁은, 에피쿠로스처럼'

인사이트사진 제공 = 북트리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의식주 에세이'의 첫 편으로, 음식에 탐닉하면서 어떤 단계를 거쳐 인간의 욕망이 변화하는지를 철학적으로 탐구한 '식탁은, 에피쿠로스처럼'이 출간됐다.


처음 미식의 빠진 사람들은 무조건 비싸고 맛이 강한 것, 화려한 것, 비싸고 좋은 것만 찾게 된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그 모든 것이 얼마나 허망한지 알아차리게 마련이다. 


철학자들이 고뇌 끝에 알게 된 삶의 진실, '나'만의 입맛과 멋을 찾아 깊이 고민하는 과정에서 알아차린 '나'만의 독특함, '나'다움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는 책이다.


바야흐로 먹방 전성시대다. 유튜브는 물론이고 텔레비전에서도 식탁 가득 맛있는 음식을 쌓아 놓고 배불리 먹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이와 동시에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한 다이어트 시대를 경험하는 중이다. '평생 다이어트!'를 외치는 사람은 너무 흔하고, 1일 1식으로 체중 관리를 하거나 바디 프로필을 찍기 위해 극단적인 다이어트를 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


철학자이자 고등학교 철학 교사인 안광복은 먹방과 다이어트의 홍수 속에서 혼란을 겪고 있는 우리에게 이제는 '에피쿠로스'를 바라보아야 할 때라고 말한다.


"빵과 물만 있다면 신도 부럽지 않다"고 말한 에피쿠로스처럼, '가장 단순하고 소박한 먹거리에서도 풍성한 식탁의 기쁨'을 누리는 법을 익혀야 한다는 의미다.


이를 위해 저자는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할지'(음식의 윤리학), '어떻게 먹어야 할지'(음식의 문화학), '누구와 먹어야 할지'(음식의 정치학)를 차례로 살펴보며 그 방법을 찾아 나가고 있다.


음식의 유혹과 절제 사이에서 매일 고민하는 우리에게 '나' 말고 다른 이들도 똑같은 고민을 하고 있다는 작은 위안과, 생각을 달리 하면 탐식에서 벗어날 수 있다는 깊은 깨달음을 주는 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