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출산하면 쏙 들어갈 줄..." 삼둥이 출산하고도 부푼 배 보며 당황한 황신영
"출산하면 쏙 들어갈 줄..." 삼둥이 출산하고도 부푼 배 보며 당황한 황신영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개그우먼 황신영이 출산 후에도 여전히 부풀어있는 배를 보며 당황했다.


지난 13일 황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출산 전, 후를 비교한 사진을 올렸다.


황신영은 "손, 발 부기가 많이 빠졌다"라며 몸무게가 105kg에서 83kg까지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출산 전 슬리퍼를 신지 못할 정도로 퉁퉁 부어있던 황신영의 발은 출산 후 많이 회복된 모습이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황신영은  "임신 전 몸무게 71kg까지 가려면 아직 12kg 정도 남았다. 출산 전 살이 많이 쪄서 조금 우울했는데 이번 겨울에는 원래 몸무게로 돌아가서 자신감을 찾겠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황신영은 아직 쏙 들어가지 않은 배를 언급하며 고민을 털어놓기도 했다.


황신영은 "그런데 배는 언제 다 들어갈지. 아직 좀 볼록하다. 출산하면 쏙 들어갈 거라고 단순하게 생각했다"라고 말하며 웃어 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이에 한 누리꾼이 "언니 배는 6개월 걸린다"라고 알려주자 황신영은 '웃픈' 이모티콘으로 심경을 대변했다.


한편 황신영은 5살 연상의 비연예인과 지난 2017년 화촉을 밝혔다.


그는 결혼 4년 만에 인공 수정으로 이란성 세쌍둥이 임신 성공 소식을 알렸으며 지난달 27일 안아서, 안아준, 안아영을 낳아 많은 축하를 받았다.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