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촉법소년 남중생이 폭행해 '코뼈+앞니' 부러진 초등학교 여학생
촉법소년 남중생이 폭행해 '코뼈+앞니' 부러진 초등학교 여학생

인사이트YTN 뉴스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남자 중학생이 학원에서 초등학교 여학생을 때려 코뼈와 치아를 부러뜨렸다.


가해 학생이 외모를 비하하는 등 말다툼 끝에 벌어진 일인데, 피해 학생은 정신적 충격으로 한 달 가까이 등교를 하지 못하고 있다.


지난 13일 YTN 보도에 따르면 강원 강릉시에 사는 초등학교 6학년 A양은 같은 동네 중학교 1학년 남학생 B군에게 주먹과 발로 폭행을 당했다.


A양은 코뼈와 앞니 2개가 부러졌으며 입술이 터지고 얼굴과 등은 멍들었다. 사건은 지난달 중순, 학원 수업이 끝난 뒤 복도에서 발생했다.


인사이트YTN 뉴스


A양은 사건 당일 학원 복도에서 B군이 친구와 함께 자신의 외모를 놀려 말다툼이 시작됐고, 이후 어깨를 부딪쳤다는 이유로 자신을 마구 때렸다고 주장했다.


이로 인한 정신적 충격으로 A양은 '급성 스트레스 반응' 진단을 받아 현재 통원 치료를 받고 있으며, 사건 이후 한 달 가까이 학교도 다니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양 측은 사건 직후 학원에서 응급조치도 제대로 하지 않는 등 미온적으로 대처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A양 할머니는 "(학원에서) 한 대 맞았다고 저한테 연락했다. 119도 안 부르고 112도 안 부르고"라고 말했다.


인사이트YTN 뉴스


보도에 따르면 B군 부모는 "사과와 함께 합의하려고 노력했다"면서도 "여학생이 먼저 시비를 건 데다 몸싸움 과정에서 자신 아들도 맞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A양 할머니는 "자기네는 촉법소년이니까 (합의금) 1000만원 이상은 못 주겠다(고 하더라). 돈이 문제가 아니지 않나"라며 억울해했다.


한편 강릉시교육청은 학교폭력 대책심의위원회를 열기로 했으며 경찰도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YTN 뉴스


네이버 TV '뉴스는 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