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반인반마가 걸어오는 줄..." 오정세가 전지현 업은 모습을 본 주지훈의 묘사
"반인반마가 걸어오는 줄..." 오정세가 전지현 업은 모습을 본 주지훈의 묘사

인사이트tvN '지리산'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반인반마가 걸어오는 줄 알았다니까요"


tvN 새 주말드라마 '지리산'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주지훈이 한 말이다. 그는 왜 이런 말을 했을까.


13일 오후 온라인으로 tvN '지리산'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인사이트tvN '지리산'


이 자리에는 배우 전지현, 주지훈, 오정세, 조한철과 김은희 작가 그리고 최상묵 촬영감독이 참석했다.


이들은 지리산을 촬영하며 있었던 에피소드를 시청자들에게 즐겁게 전달했다.


전지현은 "오정세와 촬영하던 장면에서 나를 업는 신이 있었다"라면서 "업혔는데 발이 땅에 닿는 기이한 경험을 했다"라며 웃었다.


인사이트tvN '지리산'


이에 주지훈이 "멀리서 그 모습을 보는데 화들짝 놀랐다"라며 "무슨 반인반마가 걸어오는 줄 알았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전지현이 키도 크고 다리가 긴 반면 오정세는 인간적인 면모가 가득해 일어난 해프닝을 웃음으로 승화시킨 것이다.


시청자들은 "배우들의 환상 케미가 묻어나는 에피소드다"라며 "지리산이 더욱더 기대가 된다"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지리산은 국립공원 최고의 레인저와 신인 레인저가 산에서 일어나는 의문의 사고를 파헤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23일 토요일 첫방송된다. 


인사이트tvN '지리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