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가게 오픈한대서 '화환·와인' 가져갔는데 밥값 '더치페이' 요구한 친구
가게 오픈한대서 '화환·와인' 가져갔는데 밥값 '더치페이' 요구한 친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친구가 초대한 개업식에 선물과 화환까지 보낸 이들은, 당일 먹은 식사 비용을 더치페이 해달라는 요구를 받고 진지하게 절교를 고민 중이다.


지난 1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개업식 한 친구 손절해야 하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내용에 따르면 작성자 A씨는 최근 한 친구의 액세서리 가게 개업식에 초대받았다. 


초대한 친구 B씨는 단체 대화방을 통해 자신이 음료 등 마실 것을 준비할 테니 오는 사람들은 각자 음식을 가져와 달라고 공지했다. A씨는 "여기서부터 좀 의아했지만 그러려니 했다"고 운을 뗐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를 포함한 총 세 명의 친구들은 화환 하나를 준비해서 보내놓고 와인 두 병 정도를 사서 지인의 가게에 방문했다.


하지만 가게에 도착했더니 준비된 것은 아무것도 없었고, B씨는 그냥 앉은 채 "왔냐"며 A씨와 친구들을 맞았다.


총 네 명이 모인 자리에서 이들은 축하 인사를 나눈 뒤 B씨가 배달 주문한 치킨, 족발, 막국수 등을 함께 먹고 자리를 마무리했다.


문제는 다음 날 발생했다. A씨는 "아침에 일어나 보니 B가 개업식 와줘서 고맙다면서 전날 주문한 음식 총액과 계좌번호를 알려주면서 N분의 1해서 보내라고 장문의 메시지를 남겨놨더라"고 전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그거 보고 조금 어이가 없어서 어제 같이 갔던 친구 중 한 명에게 전화했더니 '안 그래도 어이가 없다'라고 하면서 황당해 하는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B의 메시지를 읽은 상태인데 다 무시하고 있다"며 "손절해야 할지 아니면 뭘 몰라서 이러는 건지 정말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화환이랑 와인값도 더치페이로 받아야된다", "개업식에 세팅도 안 해놓고 지인들한테 밥값 삥 뜯는 경우는 생전 처음 본다", "사업 머리가 없는 듯" 등 대부분 B씨의 행동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사업 시작 및 내 집 마련이 쉽지 않은 우리나라는 개업식, 집들이 등 기쁜 일이 있을 때는 으레 지인들을 불러 식사를 대접한다. 


이 같은 행사들은 기쁜 일을 축하해 주러 온 지인들과, 한 끼 식사로 고마운 마음에 보답하는 미덕이 함께 어우러질 때 더욱 의미를 지니는 게 아닐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