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전세계 100마리도 없는 '뿔제비갈매기', 국내 번식 성공
전세계 100마리도 없는 '뿔제비갈매기', 국내 번식 성공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정성원 기자 = 국제 멸종위기종 '뿔제비갈매기'가 국내에서 5년 연속 번식에 성공했다.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최근 전남 영광군 육산도에서 2016년 이후 햇수로 5번째 번식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지구상에 100마리가 채 남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뿔제비갈매기는 2016년 4월 무인도서 자연환경조사 중 육산도에서 처음 발견됐다. 번식지는 우리나라와 중국 지역 섬 5곳뿐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3~4월 육산도에 찾아온 7마리 가운데 한 쌍이 새끼 1마리를 낳았다. 이는 2016년 국내 번식지가 밝혀진 이후 5번째다.


국립생태원 연구진은 2016년부터 폐쇄회로(CC)TV, 무인센서카메라를 설치해 뿔제비갈매기를 관찰하고, 번식과 행동에 대한 기초 생태자료를 확보했다. 최근에는 고해상도 사진을 이용해 개체를 구분하고, 가락지를 부착해 장기적인 번식생태 연구 기반을 마련했다.


지난해 우리나라를 찾은 것으로 조사된 뿔제비갈매기 7마리가 올해 3월 말 국내 번식지에 도착했다. 이 가운데 일부는 4월 중순에서 5월 초순에 알을 낳았다. 새끼는 산란 25~27일 후 부화해 7월 말 번식지를 떠났다.


연구진은 무인관찰시스템에 원격 조정과 실시간 영상 전송 기능을 통해 실시간으로 관찰했다. 한때 뿔제비갈매기 새끼의 움직임이 느려지는 모습이 포착됐을 때 연구진이 섬에 들어가 상태를 확인하고, 안전하게 둥지로 돌려보낸 바 있다.


연구진은 또 올해 번식하지 않은 어른새 1마리와 새끼 1마리에 가락지를 부착했다.


인사이트뉴시스


1937년에 멸종한 것으로 추정된 뿔제비갈매기는 2000년 중국 푸젠성 마츠섬에서 4쌍이 발견됐다. 이후 중국 일부 섬에서 소수 개체 번식이 전해졌다.


그러나 번식이 쉽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중국에서 알려진 뿔제비갈매기 번식 실패 요인으로는 사람들의 간섭, 알 발생 단계에서 폐사, 태풍, 같은 속인 큰제비갈매기와 교잡 등이 꼽힌다.


다행히 우리나라 육산도는 출입이 통제된 특정도서로, 사람들의 간섭이 없고 자연환경과 지형 등이 우수하다. 뿔제비갈매기가 번식하는 4~6월에 태풍 피해가 없고, 함께 서식하는 괭이갈매기와 교잡 위험이 없다.


단, 괭이갈매기와 영역 다툼, 서식 환경 변화, 번식지 매몰 등의 번식 위험 요인이 있다. 이에 당국은 지속적으로 주변 환경을 살피고, 문화재청과 함께 서식지 보호·관리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국립생태원은 또 뿔제비갈매기 개체 수가 늘어날 수 있도록 서식지 보호에도 힘쓸 예정이다. 또 이번 연구 결과를 다음 달 8~10일 중국 주하이에서 열리는 아시아 조류학회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유호 환경부 자연생태정책과장은 "국제 멸종위기종 뿔제비갈매기 연구는 이제 시작 단계로, 국내 집단의 특성, 월동지까지의 이동 경로, 중국 번식 집단과의 관련성 등을 밝히기 위한 심층적인 생태 연구를 지속해서 수행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