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김부선 "오늘부터 이재명 낙선운동 선언...영원히 속일 수 없어"
김부선 "오늘부터 이재명 낙선운동 선언...영원히 속일 수 없어"

인사이트배우 김부선씨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지난 10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후보로 지명됐다.


하루가 지난 뒤 배우 김부선씨가 이재명 후보의 낙선 운동을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11일 오전 김씨의 페이스북 페이지에는 이 후보의 낙선을 바라는 김씨의 글 하나가 게재됐다.


글 내용은 "오늘부터 이재명 낙선 운동 합니다. 모태 행동대장 김부선"이었다. 김씨는 이 후보를 가리켜 '이재명 점지사'라고 부르며 낙선을 기원했다.


인사이트Facebook '김부선'


김씨는 이날 이 후보가 아닌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찍었다고 전했다. 이 나라 딸을을 위해 난생처음 해본 생소한 경험이라고 덧붙였다.


김씨는 "소수를 잠시 속일 수는 있다"라며 "다수를 잠시 속일 수도 있다. 그러나 다수를 영원히 속일 수는 없다"며 이 지사를 저격했다.


아울러 국민의힘 측에서 요청하는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채택되는 안건이 번번이 민주당에 의해 막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인사이트이재명 후보 / 뉴스1


민주당 지도부를 향해 날선 비판도 이어갔다. 마지막으로 "이재명은 국회 앞에서 만나자"라며 행동으로 보여주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이 후보는 어제(10일) 열린 마지막 서울 순회 경선에서 51.45%의 득표율을 기록해 민주당 대선 후보로 지명됐다.


이 전 대표는 36.5%로 2위에 자리했으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9.91%를 기록해 3위에 올랐다. 박용진 의원은 2.14%에 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