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홍준표 "범죄자들끼리 붙는 대선 어처구니없다"
홍준표 "범죄자들끼리 붙는 대선 어처구니없다"

인사이트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범죄자들끼리 붙는 대선이 옳은 대선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당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겨냥한 발언이다.


지난 9일 홍 의원은 대구 팔공산 동화사를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에게 "여당의 주요 후보는 대장동 비리의 주범으로 지금 조사받아야 하고, 야당 주요 후보도 장모·부인·본인 전부 지금 조사를 해서 자칫 감옥에 가야 할 그런 범죄 공동체가 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래서 어떻게 대통령 선거를 치르려 할 수 있겠나. 이건 범죄 대선이 되는 거다. 범죄자들끼리 붙는 대선이 옳은 대선이냐"고 반문했다.


인사이트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 = 인사이트 


홍 의원은 또 "수사를 받는 사람들이 대통령 선거 나와서 여야의 주요 후보가 되어 있다는 것 자체가 어처구니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그렇게 대통령이 돼 본들 국민들이 범죄자 대통령을 따르겠느냐"고도 했다. 


이어 그는 "대장동 비리 주범으로 몰려도 큰소리를 치고, 고발사주와 부인 주가조작 사건이 있어도 후보를 하겠다고 돌아다닌다"며 "참 황당한 대선을 치르고 있다"고 했다.  


2차 예비경선 후보별 득표율 유출 의혹도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 의원은 "원래 그게(득표율) 공개를 안 하기로 했으면 그런 식으로 일방적으로 이야기가 떠도는 것은 옳지도 않고 그렇게 되어서도 안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같은 사례가 반복될 경우 경선 불복 사유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인사이트이재명 경기도지사 /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