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시한부 판정 받은 젊은 아내가 세상 떠나기 직전 기적처럼 의식 회복해 '두 딸'에게 남긴 말 (영상)
시한부 판정 받은 젊은 아내가 세상 떠나기 직전 기적처럼 의식 회복해 '두 딸'에게 남긴 말 (영상)

인사이트YouTube 'KBS Entertai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하루아침에 아내가 세상을 떠났다.


아내밖에 모르던 남편 지승렬 씨는 자신의 무릎 정도 오는 키의 어린 딸 두 명과 함께 세상에 홀로 남겨졌다.


자신도 죽음을 받아들이기 어려웠을 아내는 의식을 잃어가는 순간에도 아이들을 먼저 생각했다.


지난 2019년 2월, 아내는 가슴(모유)에서 피가 좀 섞여 나온다고 했다.


부부는 유방외과에 방문했는데 아내의 한쪽 가슴에서만 혹이 11개가 나왔고, 혹 전체에서 암이 나왔다. 폐, 림프, 임파, 뼈까지 암은 이미 많이 전이된 상태였다.


인사이트YouTube 'KBS Entertain'


의사는 아내의 삶이 1~2년 정도 남았다고 했다. 때로 10년 이상 사는 사람도 있다고 했지만 아내는 한 달 후 급작스레 세상을 떠났다.


아내가 말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상태가 악화된 건 순식간이었다. 어느 날 하루아침에 그림판으로 대화를 해야 할 정도로 상태가 심각해졌다.


이날 아내가 의식을 잃어가자 의료진은 '어서 가족들을 데려오라'고 말했다. 마지막이 가까워진 것이었다. 


실제로 아내는 그날 아침부터 아무 말도 하지 못했었다. 그런데 어린 두 딸이 병원에 오자마자 기적처럼 의식을 회복하고 아이들에게 마지막 말을 전하기 시작했다.


"엄마가 하늘나라에 갈 거고 거기서 너희를 지켜볼 거야. 엄마는 하늘에도 있고 너희 마음속에도 있어. 엄마한테 하고 싶은 얘기가 있으면, 마음으로 얘기하면 엄마가 다 들을 거야. 근데 엄마가 끝까지 노력할게. 그래서 이겨내고 집으로 가볼게"


슬프게도 그 말은 유언으로 남았다. 그 말을 끝으로 2시간 후 아내는 세상을 떠났다.


인사이트YouTube 'KBS Entertain'


승렬 씨는 "아침까지 한 마디도 못하던 사람이 어떻게 그렇게 얘기를 하지 싶었다. '네가 진짜 엄마다'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아내의 유언은 어린 두 딸의 마음에도 깊이 남은 듯하다. 


엄마의 마지막 말을 기억하는 어린 딸들은 때로 아빠 승렬 씨에게 "너무 불공평하다. 엄마는 우리 모습도 다 보고, 우리 얘기도 다 듣는데 우리는 못 그런다"라고 불평을 하기도 한다.


기적처럼 의식을 회복해 마지막 말을 남겼던 그녀. 그 마지막 말 덕분에 아이들은 아빠의 허리께, 어깨 언저리까지 키가 자랄 동안 마음으로 엄마와 늘 함께할 수 있을 것이다.


승렬 씨 가족의 서글픈 이야기는 지난 6월 21일 유튜브 채널 'KBS Entertain'에 '[수취인불명 Ep.07] 강렬했던 시한부 사랑. 그만큼 아픈 이별. 예쁜 두 딸과 함께 남겨진 어느 남편의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공개됐다.


해당 영상은 10일 기준 약 168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하는 등 많은 이들을 눈물짓게 만들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KBS Entertain'

 

YouTube 'KBS Entert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