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인턴한다더니 미국에서 SAT 응시... 조국 아들 허위 서류 증거 공개됐다
인턴한다더니 미국에서 SAT 응시... 조국 아들 허위 서류 증거 공개됐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아들 조씨가 고교 시절 학교에 허위 체험활동 보고서를 제출하고 미국으로 출국해 미국 대학수학능력시험(SAT)를 응시했다는 증거가 제시됐다.


지난 8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1-1부(부장 마성영·김상연·장용범)는 뇌물수수 등 혐의로 기소된 조 전 장관과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 대한 공판에서 아들 조씨의 한영외고 3학년 담임교사 박씨에 대한 증인신문을 진행했다.


검찰은 이날 증인신문 과정에서 2013년 3월 당시 고3 학생이던 조씨가 경북 영주에서 열린 ‘신비한 모래강 캠프’ 참가를 위해 학교에 제출한 신청서와 활동 보고서를 공개했다.


이에 대해 검찰은 "학기 중에도 신청서를 내면 출석 처리되느냐"라고 물었고 박씨는 "그렇다"라고 답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또한 "조씨는 2013년 7~8월 당시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에서 활동했다고 진술했고, 출결 상황 확인 결과 모두 정상 출석한 것으로 나온다"라며 "인턴 활동 증명서 때문에 출석이 인정된 것이냐"라고 추가로 물었다.


이에 박씨는 "맞다"라고 대답했다.


다만 "조씨와 정 교수의 출입국 기록을 보면 당시 해당 날짜에 미국으로 출국해 SAT를 응시했는데 이를 알고 있었냐"라는 질문에는 "알지 못했다"라고 대답했다.


검찰은 당시 아들 조씨가 학교를 빠지고 SAT 시험 준비를 할 수 있도록 조 전 장관 부부가 허위의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예정 증명서'를 발급받고, 이를 한영외고에 제출해 학교의 업무를 방해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