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오징어게임 속 '달고나 신' 찍던 이정재가 속으로 했던 진짜 생각
오징어게임 속 '달고나 신' 찍던 이정재가 속으로 했던 진짜 생각

인사이트YouTube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배우 이정재가 '오징어 게임' 달고나 신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28일 넷플릭스 코리아 공식 유튜브 채널에는 '오징어 게임 코멘터리가 온다! 오겜에 궁금했던 거 속시원히 다 풀어드림'이라는 제목의 새 영상이 게재됐다.


공개된 영상에는 '오징어 게임'의 황동혁 감독, 채경선 미술 감독, 배우 이정재, 박해수가 한 자리에 모인 모습이 담겼다.


특히 영상에서 이정재는 화제를 모았던 달고나 게임에 대해 입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


이정재는 "이렇게까지 핥아야 되나? 다른 방법은 없나"라고 촬영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


채경선 미술 감독은 "계속 만들고 계속 찍고"라고 말을 이었고, 황동혁 감독은 "달고나 마스터를 찾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달고나 게임과 함께 또 다른 화제의 장면이었던 줄다리기 장면에 대해 박해수는 "너무 힘들었다. 지게차랑 싸운 것 같다"고 언급했다.


이외에도 영상에는 '오징어 게임' 속 진행 요원들의 의상 비하인드, 작품 뒷이야기 등이 예고돼 궁금증을 높였다.


한편 '오징어 게임' 코멘터리 영상은 29일 오후 7시 넷플릭스 코리아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YouTube 'Netflix Korea 넷플릭스 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