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삼둥이 엄마' 황신영, 세쌍둥이와 건강히 회복 중인 근황 공개
'삼둥이 엄마' 황신영, 세쌍둥이와 건강히 회복 중인 근황 공개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우먼 황신영이 세쌍둥이 출산 후 근황을 전했다.


28일 황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회복 중이에요"라는 글과 짧은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황신영의 남편은 아내에게 "출산 잘 했어? 어제까지만 해도 엄청 아파했잖아"라고 물었다. 그러자 황신영은 "전신마취를 했는데 드디어 살았다. 어제까지만 해도 너무 힘들었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힘들어서 간호사에게 무통 주사, 진통제 모두 놔달라고 했다"라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


아이들에 대해서는 "생각보다 작게 태어났다"라며 "첫째 딸이 1.7kg, 둘째 아들과 셋째 딸이 2.3kg로 태어났다. 모두 건강하다"라고 설명했다.


남편은 "세쌍둥이가 보통 2kg를 넘기기 힘들다는데 둘째와 셋째가 2.3kg로 건강하게 태어났다"라며 미소지었다.


황신영은 "니큐가 부족해 애들이 다 흩어져 안아보지도 못했다. 조리원에나 가야 아이들의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며 "저는 어제까지만 해도 글씨가 4개로 보였는데 다행히 지금 회복이 잘 됐다. 지금은 정말 나아졌다"라고 몸상태를 전했다.


끝으로 황신영은 "산후조리원에서 아이들 다 만나서 다 모인 가족을 보여드리겠다"라고 인사하며 밝게 마무리 지었다.


한편 황신영은 2017년 5세 연상의 비연예인과 결혼했으며 올해 2월 인공수정으로 세쌍둥이를 임신했다고 알려 축하를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shinyoung_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