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다리 부러진 상태로 절벽으로 떨어져 죽을뻔했는데 13km '기어서' 살아 돌아온 남성
다리 부러진 상태로 절벽으로 떨어져 죽을뻔했는데 13km '기어서' 살아 돌아온 남성

인사이트Touching the void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친구와 끈 하나에 의지한테 함께 안데스 산맥 정복을 나선 한 청년. 예기치 못한 사고로 좁은 절벽사이로 떨어지고 만다.


친구마저 연결된 끈을 끊고 절벽을 빠져 나가면서 홀로 남게 된 그는 최후의 선택을 한다.


다리가 부러진 상태로 8마일, 약 12.87km를 기어온 남성 조 심슨(Joe Simpson)의 이야기다. 그의 이야기는 1985년으로 거슬러 간다.


당시 그는 친구 사이먼 에이츠(Simon Yates)와 함께 페루 안데스의 명산 '시울라 그라데(Siula Grande)' 서벽을 오르기 시작했다.


인사이트Touching the void


6,300m의 봉우리를 찍고 내려오던 중 심슨은 오른쪽 다리가 부러지고 양 손에 동상을 입는 부상을 당하고 만다.


심슨은 에이츠과 자일(등산용 끈)로 서로를 묶고 의지한 채 내려오고 있었다. 그때, 심슨이 절벽 틈으로 떨어지고 말았다. 에이츠 역시 그와 함께 빨려 들어가기 시작했다.


에이츠가 급하게 눈구덩이를 만들어 봤지만 이 마저도 오래갈 수 없어 보였다. 에이츠는 고민 끝에 칼을 꺼내들고 끈을 끊어버렸다.


에이츠에 버림받은 심슨은 울부짖으며 빠져나갈 궁리를 시작했다.


인사이트Touching the void


심슨은 자신이 할 수 있는 방법은 더 아래로 내려가는 것 밖에 없다고 판단하고 점점 더 아래로 내려갔다.


운이 좋게도 그는 절벽 틈에서 좁은 길을 발견했다. 하지만 다리가 부러진 상태였던 심슨은 베이스캠프가 보일 때까지 기어갈 수밖에 없었다.


3일 밤낮을 먹지도 못 하고 기고 또 긴 심슨. 무사히 베이스캠프에 도착해 병원으로 옮겨질 수 있었다고 한다.


얼마나 고통스러운 3일을 보냈는지 구조 당시 그는 19kg이 빠져있는 상태였다고 전해진다.


인사이트Touching the void


구조된 후 심슨은 에이츠를 원망하지 않았다고 한다. 에이츠 역시 손에 동상을 입은 상태였기 때문에 끈을 자르지 않았다면 둘 다 죽은 목숨이었을 것이라며 말이다.


보고도 믿기지 않는 심슨의 이야기는 이후 1988년 '친구의 자일을 끊어라'라는 제목의 책으로 출간됐으며 2003년에는 '터칭 더 보이드(Touching the void)'라는 다큐멘터리 영화로도 국내 개봉됐다.


어려움 속에서도 좌절하지 않고 자신의 길을 간 심슨의 이야기는 지금까지 많은 이들에게 희망을 주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