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수갑 차고 탈주한 범죄자 아들 만난 아버지가 경찰 안 부르고 말없이 '설렁탕'을 사준 이유
수갑 차고 탈주한 범죄자 아들 만난 아버지가 경찰 안 부르고 말없이 '설렁탕'을 사준 이유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설렁탕 한 그릇 먹이고 자수시키겠습니다"


의정부교도소에 입감 대기 중이던 20대 남성이 탈주 29시간 만에 자수를 한 데는 아버지의 설득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쳤던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27일 경찰에 따르면 탈주범 A(25)씨는 25일 오후 3시 33분께 의정부교도소 정문에서 입감 전 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던 중 수갑을 찬 채로 도주했다.


도주 당시 사복 차림이던 A씨는 오른손을 수갑에서 억지로 빼냈고 공사 현장에 있던 절단기를 이용해 남은 수갑을 파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A씨는 동두천시로 이동한 뒤 집 근처에 두고 온 자신의 전동자전거를 이용해 서울로 이동했다.


당시 경찰은 25일부터 인력 150여 명을 동원해 밤새 수색 작업을 벌였고, 26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수색 및 추적에 나섰다.


경찰은 경찰은 A씨의 도주 이후 B씨에게 아들이 찾아오면 자수하라고 설득해줄 것을 부탁했다고 한다.


이에 B씨는 "형사님, 설렁탕 한 그릇 먹이고 자수시키겠습니다"라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B씨는 '춥고 배고프다'며 연락해온 A씨와 서울 천호동에서 만났다. 약속대로 B씨는 아들에게 설렁탕 한 그릇을 사준 뒤 차에 태워 주거지가 있는 하남경찰서로 데려가 자수시켰다.


앞서 택배기사와 일용직 등을 해온 A씨는 지난해 11월 절도 혐의로 의정부지법에 기소됐다.


지난 7월 1심 선고 재판에 불출석한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이 발부됐고 A씨가 지난달 주택가에서 금품을 훔친 혐의로 검거되면서 의정부지검으로 인계됐다. A씨는 이 밖에도 여러 건의 절도 전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 결과 A씨는 구속되는 게 두려워 탈주를 감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동기와 도주 경로를 계속 조사하는 한편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