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김구라 아들' 그리가 22살 어린 '이복 동생' 생기자 보인 반응
'김구라 아들' 그리가 22살 어린 '이복 동생' 생기자 보인 반응

인사이트Instagram 'greestvg'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방송인 김구라 아들 래퍼 그리가 동생의 탄생을 축하해준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지난 27일 그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생의 탄생을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라는 글과 함께 정중하게 인사하는 이모티콘을 게재했다.


이 같은 글에 팬들은 "축하한다", "늘 응원할게요" 등의 댓글로 응원을 보냈다.


앞선 23일 그리의 아버지이자 방송인 김구라의 둘째 출산 소식이 전해졌다. 이후 김구라는 그리와 함께 운영 중인 유튜브 채널 '그리구라'를 통해 늦둥이 출산 소식을 직접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reestvg'


그리는 아버지의 출산 소식이 전해진 후 공식적으로 동생의 탄생을 축하해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현재 김구라의 아내 A씨는 현재 경기도 일산의 한 병원에서 산후조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구라는 지난해 별도의 결혼식을 올리지 않고 연인과 혼인신고를 하고 함께 살고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구라가 늦둥이 둘째 아이를 얻으며 그리에게는 22세 터울의 동생이 생기게 됐다.


인사이트샌드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