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평생 마약 탐지하다 은퇴한 파랑이의 주인이 돼주세요"
"평생 마약 탐지하다 은퇴한 파랑이의 주인이 돼주세요"

인사이트뉴시스 


[뉴시스] 김양수 기자 = 관세청 관세국경관리연수원은 마약탐지견 23마리를 27일부터 다음달 8일까지 국민에 분양한다.


탐지견 국민분양은 공항과 항만 등 세관현장에서 무역국경 수비의 한 축을 담당하다 은퇴하거나 양성훈련과정에서 탈락한 탐지견들에게 제2의 삶을 찾아주기 위한 행사다.


견종은 래브라도 리트리버 20 마리와 스프링거 스파니엘 3마리며 나이는 1세 이상부터 9세까지다. 모두 기초 훈련을 잘 받아 영리하고 친화력이 뛰어나 훈련 교관과 탐지조사요원의 사랑을 듬뿍 받아왔다.


관세청은 민간분양 탐지견이 새환경에 신속히 적응할 수 있도록 사회화훈련을 진행하고 있으며 분양 참여 확대를 위해 신청을 개인뿐 아니라 학교 등 단체도 할 수 있도록 했다.


분양은 서류심사, 신청자 면담 및 거주환경(단독·전원주택) 현장심사 등을 거쳐 결정된다. 자세한 사항은 관세청 또는 연수원 탐지견훈련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관세청은 지난 2012년에 탐지견 분양을 시작, 올 상반기까지 총 93 마리가 분양돼 새로운 가족과 행복한 삶을 누리고 있다.


조은정 연수원장은 "많은 국민들이 이번 분양에 참여해서 뛰어난 마약탐지견의 반려자가 되는 특별한 행운의 기회를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