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범고래에 쫓겨 살려달라며 보트 올라온 바다사자에 '먹이사슬' 운운하며 쫓아낸 여성 (영상)
범고래에 쫓겨 살려달라며 보트 올라온 바다사자에 '먹이사슬' 운운하며 쫓아낸 여성 (영상)

인사이트Twitter 'keyon'


[인사이트] 강유정 기자 = 범고래를 피해 도망 온 바다사자를 매정하게 내쫓은 한 여성이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25일(현지 시간) 미국 매체 TMZ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한 여성이 바다사자를 내쫓는 영상을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얼마 전 한 틱토커는 자신의 계정에 밴쿠버 바다에서 촬영한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는 보트 위에 올라앉은 바다사자가 보인다. 그리고 범고래 세 마리가 보트 주변을 맴돌고 있는 모습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witter 'keyon'


바다사자는 자신을 잡아먹으려 하는 범고래를 피해 보트로 피신한 것이다.


그런데 이때 보트에 타 있던 여성은 바다사자를 향해 소리를 치기 시작했다.


"안돼! 가버려!"라며 소리를 지르던 여성은 급기야 바다사자에 다가가기 시작했다.


이에 겁을 먹은 바다사자는 범고래가 우글거리는 바다에 그대로 뛰어들었다.


인사이트Twitter 'keyon'



이후 범고래가 바다사자가 뛰어든 물속으로 향하면서 영상은 끝이 났다. 영상 속 바다사자는 범고래에게 죽임을 당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여성은 '먹이사슬에 영향을 주지 않겠다'며 이같은 행동을 했다고.


해당 영상이 공개되자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바다사자를 보호했어야 한다", "바다사자가 먹힐 줄 알면서 어떻게 바다로 쫓아낼 수 있나" 등의 반응으로 여성의 행동을 비난했다.


반면에 또 다른 누리꾼들은 "범고래가 아무리 사람을 공격하지 않는다고는 하지면 여성도 분명 무서웠을 것", "바다사자가 보트 위에 있으면 보트도 위험해진다"라며 여성에 공감하기도 했다.


하지만 비난이 이어지자 결국 여성은 해당 영상을 삭제했다.


당신이 영상 속 여성의 상황이라면 어떤 선택을 하겠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