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음주운전' 교통사고 혐의 징역 1년 구형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 '음주운전' 교통사고 혐의 징역 1년 구형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리지(본명 박수영)에게 검찰이 징역 1년을 구형했다.


27일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21단독은 리지의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위험운전치상 등) 혐의 첫 공판기일을 열었다.


이날 공판에서 검찰은 리지에 대해 "징역 1년을 구형해달라"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변호인은 "공소사실을 전부 인정하고 반성하고 있다"며 피해자와도 합의가 이뤄졌다고 밝혔다.


인사이트뉴스1


리지는 최후 진술에서 "좋지 못한 피해를 가지게 한 기사님께 죄송하다"며 자신이 직접 적은 종이에 쓴 글을 읽었다.


그는 "피해를 입을 수도 있었던 무고한 시민들께도 죄송하다"며 "평소에 음주운전에 대해 좋지 않게 생각하고 오히려 신고를 해왔는데 순간 잘못된 판단으로 범법행위를 일으켰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굉장히 후회하고 반성 중이다. 저는 스스로에 대한 잣대가 엄격한 사람"이라고 말하며 울먹였다.


그러면서 리지는 "남에게 피해를 끼치지 않도록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수치스럽다. 사건 이후 매일 후회와 죄책감을 가졌다"라며 "현실에서도 꿈에서도 반성하고 지내며 지금도 자책을 하며 살고 있다. 한번만 기회를 주시고 저를 돌아보고 다시 한번 스스로를 사랑할 수 있게 해달라"라고 했다.


인사이트뉴스1


지난 5월 18일 오후 10시 12분쯤 리지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 영동대교 남단 교차로 인근에서 앞서가는 택시를 들이받은 혐의로 적발됐다.


리지와 피해 택시 기사는 다치지 않았지만 사고 당시 리지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0.08% 이상)에 달해 경찰은 리지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


재판에 앞서 지난 14일 리지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자신의 잘못을 사과하고 "너무 실망시켜서 미안하다. 정말 죄송하다. 글로 쓰고 싶었는데 글로 써봤자 안 될 것 같았다. 나는 사실 이제 인생이 끝났다"라고 말하며 오열을 하는 모습을 보인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