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15살 남학생 고백 거절했다가 '가스라이팅' 당한 21살 학원 조교선생님
15살 남학생 고백 거절했다가 '가스라이팅' 당한 21살 학원 조교선생님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학원 강사로 근무 중인 여성이 15살 남학생으로부터 '가스라이팅' 당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지난 2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15살 남자애가 가스라이팅 하는데 어떡해"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다.


학원서 조교로 근무 중인 작성자 A씨는 21살 여대생이다. 그는 지난달 제자인 15살 남학생 B군에게 고백을 받고 분명하게 거절했다.


B군은 그날 이후로 자해인지 맞은 건지 모를 상처를 계속 보이며 A씨에게 끊임없이 애정을 요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JTBC '알고있지만'


공개된 문자메시지 내용에 따르면 B군은 A씨에게 "15.9년 살면서 누군가를 좋아해 본 적은 수도 없이 많지만 사랑해 본 적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고백했다.


A씨가 문자를 그만 보내라며 계속 보낼 경우 학원 측에 알리겠다고 경고하자 B군은 "죽을까"라고 답장했다.


B군은 "학원 측에 말하면 저희 부모님도 알게 될 것"이라며 "그럼 부모님이 때리고 물건 집어던지면서 난 맞게 될 것"이라고 폭력을 암시했다.


이어 "저번에도 (부모님에게) 엄청 맞아서 피났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B군은 공개 연애 중인 스타 커플의 나이 차이를 언급하며 6살 차이는 아무것도 아니라는 듯 주장하기도 했다.


A씨는 B군의 지속적인 연락에 더 이상 답장하지 않았다. 그러자 B군은 곧바로 "죽어야지"라며 부정적인 메시지를 보냈다.


심지어 B군은 "학원을 그만둬도 매일 기다릴 것"이라며 "XX여대 문 앞에서 밤새도록 소리 지르겠다"고 A씨를 협박했다.


A씨는 글을 통해 "학원과의 계약 때문에 당장 그만둘 순 없다"며 누리꾼들에게 조언을 구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


상황을 접한 누리꾼들은 "예비 범죄자다", "이런 애들이 나중에 커서 데이트 폭력 일삼는 것", "무조건 신고하고 부모님이 알게 해야 한다" 등의 우려 섞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A씨는 이후 누리꾼들의 조언을 토대로 학원 측에 상황을 알렸다. 


그러자 B군은 "말했구나. 그래도 누날 미워하진 않겠다"며 "엄마랑 아빠가 절 동시에 때렸지만 억울해서 죽진 않을 거고 제가 정말 사랑했다"란 내용의 문자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학원 일을 그만두기로 결정했으며 더 이상 B군에게 답장하지 않고 번호를 바꿀 계획이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