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횡단보도서 '손잡고' 같이 길 건너달라는 소녀의 부탁에 시민들이 보인 반응 (영상)
횡단보도서 '손잡고' 같이 길 건너달라는 소녀의 부탁에 시민들이 보인 반응 (영상)

인사이트YouTube 'JAYKEEOUT'


[인사이트] 김재유 기자 = "저기...횡단보도 건너려고 하는데 무서워요. 손 좀 잡아주세요"


횡단보도에 서 있는데 갑자기 모르는 아이가 다가와 손잡고 같이 횡단보도를 건너달라고 하면 어떻게 하겠는가.


지난 24일 유튜브 채널 'JAYKEEOUT'에는 "아이가 횡단보도에서 손을 잡아달라고 한다면?"이라는 제목의 실험 카메라 영상이 올라왔다.


인사이트YouTube 'JAYKEEOUT'


해당 실험은 5살 여자아이가 홀로 횡단보도에 서서 신호가 바뀌자 옆에 있던 어른에게 함께 길을 건너달라고 했을 때 시민들의 반응이 어떤지 살피는 실험이었다.


첫 번째 실험 대상은 긴 머리에 검은색 티를 입은 여성이었다. 아이는 이 여성에게 다가가 팔을 톡톡 치며 "저기요"라고 말을 건넸다.


그러자 여성은 다리를 구부려 아이의 눈높이에 맞춰 아이가 하는 말을 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JAYKEEOUT'


"횡단보도 걷게 손 좀 잡아주세요"


아이의 부탁을 들은 여성은 1초의 망설임도 없이 선뜻 손을 내주며 "그래 같이 가자~"라고 말한 뒤 아이의 손을 꼭 잡고 횡단보도를 함께 건넜다.


그다음 실험 참가자들 역시 횡단보도를 같이 건너 달라는 아이의 부탁에 흔쾌히 손을 내주었다.


남성 피실험자도 마찬가지였다. 그 역시 아이의 부탁을 흔쾌히 들어주며 함께 횡단보도를 건넜다. 마치 아빠처럼, 삼촌처럼 아이의 안전을 지켜줬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아이와 함께 길을 건너며 "왜 혼자 있느냐", "엄마 어디 계시냐" 등의 질문을 하며 아이의 안전과 상황을 묻기도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JAYKEEOUT'


코로나19 시국에 알맞게 길을 다 건넌 뒤 손소독을 하고 가라며 소독제를 짜주는 아이의 모습에는 모두 하나같이 미소를 지으며 "고마워요"라고 말하는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이들은 아이와 함께 길을 다 건너기만 한 게 아니라 아이가 부모에게 가는 모습을 지켜본 뒤에야 제 갈 길을 갔다.


이처럼 훈훈한 영상에 누리꾼들은 "요즘 같은 세상에 잠시 고민하고 조심스러울 수 있는데 너무 보기 좋다", "내가 실험 대상이면 손잡고 아이스크림 하나 사주고 싶을 것 같다", "좋은 사람들이 많아 세상이 아직 살만한 것 같다" 등의 따뜻한 반응을 쏟아냈다.


YouTube 'JAYKEEOU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