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김정현, '서예지 가스라이팅' 논란 5개월만에 심경고백..."연기로 보답하겠다" (전문)
김정현, '서예지 가스라이팅' 논란 5개월만에 심경고백..."연기로 보답하겠다" (전문)

인사이트Instagram 'jhkim0405'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배우 김정현이 논란 후 활동 재개를 알리며 심경을 고백했다.


25일 김정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벤치 사진과 함께 심경을 담은 장문의 게시물을 올렸다.


해당 게시물에서 김정현은 "제가 글을 남기는 것이 조금이라도 불편하신 분이 계시다면 죄송하다.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 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김정현은 "지난 몇 개월간 바닥이 어딘 지 모르는 곳을 떠돌아다닌 듯하다. 제 자신을 채근하느라 바빴고, 마음 둘 곳 없이 허무했습니다. 그런 제 자신을 버텨내는 것만으로도 힘들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샅샅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자신이 많이 모자란 사람이라는 김정현은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한다.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한다"고 자신을 돌아봤다.


김정현은 무엇으로 보답하고 대중에게 다가가야 할지 고민을 해도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결국 새 소속사를 얻게 됐다며 김정현은 "지금의 저를 그대로 인정하고 케어를 약속해 주셔서 용기를 얻게 됐다. 따뜻한 인상에 감명을 받았다. 함께 걸어갈 수 있는 동반자가 되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새 소속사에 감사함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김정현은 "전 소속사에서 함께 했던 분들께도 감사한 마음을 전한다. 그분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것이다. 서로의 미래에 밝은 날만 있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인사이트tvN '사랑의 불시착'


김정현은 "지금까지 기다려주시고 힘을 주신 팬분들께는 정말 고개 숙여 마음 깊이 감사드린다.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다"고 팬들에게 고마워했다.


끝으로 김정현은 "조심스럽게 한 걸음씩 걸어가겠다.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다. 다시 한번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분들께 사죄드린다. 그리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다"고 글을 마쳤다.


지난 4월 김정현은 지난 2018년 MBC '시간' 촬영 당시 서예지와의 가스라이팅 관련 내용이 뒤늦게 알려져 논란이 됐다.


당시 그는 상대 배우 서현을 쳐다보지도 않고 스킨십도 거부한 것이 뒤늦게 재조명됐다.


논란에 김정현과 서예지 모두 활동을 중단했고 최근 김정현은 김태희, 이완, 서인국, 고준, 유승호, 이시언 등이 소속된 스토리제이컴퍼니와 전속계약을 맺었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다음은 김정현 SNS글 전문


안녕하세요 김정현입니다.


제가 글을 남기는 것이 조금이라도 불편하신 분이 계시다면 죄송합니다. 그동안 저를 위해 애써주시고 기도해주신 분들에게 제 마음을 전달하고자 용기를 냈습니다.


지난 몇 개월간 바닥이 어딘 지 모르는 곳을 떠돌아다닌 듯 합니다. 제 자신을 채근하느라 바빴고, 마음 둘 곳 없이 허무했습니다. 그런 제 자신을 버텨내는 것만으로도 힘들었습니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제 마음 깊은 곳까지 샅샅이 살펴볼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저는 많이 모자란 사람입니다. 제가 한 선택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고 지내왔던 것을 반성합니다. 누군가를 탓하기에 바빴고 스스로 건강을 유지하지 못한 제 자신의 잘못을 인정합니다. 이 글은 제 자신 스스로 쓰는 반성문이기도 합니다.


저는 연기자 입니다. 무엇으로 보답하고 무엇으로 대중들께 다가가야 할지 아무리 고민을 해도 제가 할 수 있는 것은 연기밖에 없었습니다. 그렇게 소속사 스토리제이컴퍼니를 만나게 되었고, 지금의 저를 그대로 인정하고 케어를 약속해 주셔서 용기를 얻게 되었습니다. 따뜻한 인상에 감명을 받았습니다. 함께 걸어갈 수 있는 동반자가 되어 주셔서 감사합니다.


전 소속사에서 함께 했던 분들께도 감사한 마음을 전합니다. 그 분들이 없었다면 지금의 저도 없었을 것입니다. 서로의 미래에 밝은 날만 있기를 소망합니다. 더불어 더 늦기전에 제 못난 모습을 지적해 주시고 기사를 통해 다양한 메시지를 보내주신 많은 기자님들께도 감사합니다.


마지막으로 지금까지 기다려주시고 힘을 주신 팬분들께는 정말 고개숙여 마음 깊이 감사드립니다. 여러분들이 있었기에 힘을 낼 수 있었습니다. 여러분들이 보내주신 마음을 앞으로의 삶의 자양분으로 삼아 넘어지지않고, 혹 넘어지더라도 다시금 일어나 걸어가겠습니다.


조심스럽게 한걸음씩 걸어가겠습니다. 연기에 집중하면서 좋은 모습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살아가겠습니다. 다시 한 번 저로 인해 상처를 입으신 모든분들께 사죄드립니다. 그리고 더 나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정진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