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공백기 1년 넘은 러블리즈, '계약 만료'까지 두 달도 안 남았다
공백기 1년 넘은 러블리즈, '계약 만료'까지 두 달도 안 남았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그룹 러블리즈가 공백기를 벌써 1년 넘게 보내고 있는 가운데 재계약에 관심이 쏠린다.


지난 2014년 11월 12일 데뷔한 러블리즈는 올해 '마의 7년'을 맞이하게 됐다.


통상적으로 회사와 아이돌 그룹의 계약 기간이 7년이기에 아이돌 그룹의 데뷔 7년은 '마의 7년'으로 불린다.


11월에 데뷔한 러블리즈의 소속사 계약이 끝나는 기간도 따라서 오는 11월이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계약 만료를 코앞에 두고 있지만 러블리즈 멤버들의 재계약 소식은 아직까지 알려지지 않고 있다.


러블리즈와 동기인 마마무는 지난 6월 계약 만료를 앞두고 몇 개월 전부터 재계약 여부가 속속 알려진 바 있다.


관계자에 따르면 러블리즈 재계약 만료까지 아직 두 달 정도 시간이 남아 있어 재계약 논의를 거치고 있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러블리즈가 지난해 9월 7번째 미니 앨범을 발매한 이후 벌써 1년 넘게 공백기를 이어오고 있어 팬들 사이에선 우려의 기운이 맴돈다.


인사이트메이크스타 


공백 기간 동안 러블리즈는 완전체 활동보다 개인 활동에 초점을 맞춰왔다.


케이, 류수정은 솔로 가수로서 입지를 다졌고 미주와 예인 등은 예능에서 활약했다.


지난해 류수정은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러블리즈의 음악을 자랑스럽게 생각하고 있다. 러블리즈의 색을 유지하고 싶어 하는 마음이 크다. 러블리즈 음악을 얼마나 오래 하느냐가 관건인데, 우리는 지금처럼 꾸준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고 그룹에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멤버들의 바람대로 러블리즈가 재계약에 성공해 다시 팬들 앞에 완전체로 컴백할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