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슬의생' 우주 "장래희망은 래퍼...스윙스·머쉬베놈 좋아해"
'슬의생' 우주 "장래희망은 래퍼...스윙스·머쉬베놈 좋아해"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슬기로운 의사생활' 시리즈에서 우주 역할로 열연한 배우 김준이 연기만큼 랩에도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지난 16일 tvN '슬기로운 의사생활'이 시즌2로 막을 내렸다. 방송 후 작품에 출연한 배우들은 아쉬운 종영 소감을 전했다. 


극 중 이익준(조정석 분)의 아들 우주 역할로 열연한 김준 역시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통해 시원섭섭한 소회를 털어놓으며 최근 꿈꾸고 있는 또 다른 장래희망에 대해서도 밝혔다.


김준은 장래희망으로 연기자와 래퍼를 꼽는 등 랩에 진심인 듯한 모습을 자랑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잼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


김준은 "랩을 좋아한다"라며 "가장 좋아하는 가수는 머쉬베놈이다. 엄청 빠르게 랩을 하는 아웃사이더 형의 노래도 할 줄 안다"고 자랑했다.


또 그는 Mnet '쇼미더머니'를 봤다고 언급하며 스윙스는 왠지 모르게 좋고, 머쉬베놈은 잘생겨서 좋다고 말했다.


극 중 천진난만한 모습을 보여줬던 김준의 숨겨진 꿈에 이모 팬들의 입가에도 미소가 지어졌다.


한편 김준은 영화 '크리스마스 선물'(가제)에 출연하며 올해 개봉을 앞두고 있다.


인사이트tvN '슬기로운 의사생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