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직장 내 괴롭힘당한 50대 가장...큰 딸 결혼식 2주 뒤 극단적 선택
직장 내 괴롭힘당한 50대 가장...큰 딸 결혼식 2주 뒤 극단적 선택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amgesBank


[인사이트] 전유진 기자 =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한 아버지가 딸 결혼식 2주 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내용의 청원이 게재됐다.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직장 내 괴롭힘을 견디다 못해 큰딸 결혼식 2주 뒤 자살을 선택한 아버지의 억울함을 풀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올라왔다.


숨진 A씨의 아들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아버지가 30여년을 넘게 몸담아온 직장에서 괴롭힘과 압박을 견디지 못해 지난 15일 새벽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아버지가 평소 직장 내 특정 인물에 대해 불만을 토로했으며 유서 내용도 그와 관련된 일이 서술됐다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청원인은 "올해 6월경 나이 어린 팀장이 새로 부임했는데 아버지에게 인격 모독성 발언을 했다"며 "아주 오래전 일을 들추어 결부시키며 직원들에게 험담을 해 주변 직원들까지 아버지를 냉대하게 만들었다"고 주장했다.


그에 따르면 숨진 아버지는 평소 '회사에 젊은 팀장이 한 명 왔는데 나를 너무 못살게 군다', '젊은 팀장이 온갖 욕설과 무시성 발언을 해 자존심이 너무 상하고 괴롭다', '출근하는 게 너무 지옥 같다' 등의 괴로움을 토로했다.


심지어 아버지는 가끔 밤에 홀로 우는 모습을 보이기까지 했다. A씨는 "유서가 발견된 시점에서 그동안 아버지께서 얼마나 괴로우셨을지, 얼마나 힘드셨을지 가늠조차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어 "아버지가 극단적 선택을 한 날 아침에도 팀장에게 전화가 와서 '아버지께서 회사에 출근을 하지 않고 연락이 되지 않아 집 앞까지 쫓아왔다'며 화를 내는 전화를 받았다"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amgesBank


청원인은 "(아버지가) 지난달 29일 큰딸 결혼식을 앞두고 30년 근속 안식휴가를 받았는데, 휴가를 다 사용하고 다시 회사에 출근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 두려움 등의 사유로 이 같은 선택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아버지 사망 소식이 전해진 후 청원인이 해당 팀장에게 수차례 연락을 했지만 전화를 받지 않았고, 빈소를 찾아온 지사장에게 팀장을 불러달라고 부탁한 후에야 그는 모습을 드러냈다.


A씨는 빈소를 찾아온 팀장에게 "아버지 가시는 길에 미안하다는 진심 어린 사과를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그는 지금까지 사과 한마디가 없다고 답답한 심경을 전했다.


청원인은 "아버지께서 얼마나 회사일에 고통이 크셨으면 이런 일을 저지르셨을까 안타깝고 원망스럽다"면서 "유족들이 원하는 것은 다른 그 무엇도 아닌 진심 어린 사죄"라고 호소했다.


한편 해당 청원은 18일 오전 11시 기준 약 3600명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이 게재되고 30일 동안 20만명 이상이 동의할 경우 담당 부처로부터 공식 답변을 들을 수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ㆍ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 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 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amgesBan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