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파산 후 행방불명된 중국 청년 갑부...채권자들은 '현상금 38억원'을 걸었다
파산 후 행방불명된 중국 청년 갑부...채권자들은 '현상금 38억원'을 걸었다

인사이트리자오후이 / Sina


[인사이트] 원혜진 기자 = 2조 원의 막대한 재산을 보유하고 유명 여배우와 결혼까지 했던 중국 청년 갑부가 파산 후 행방불명된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7일(현지 시간) 중국 매체 '관찰자망'은 철강기업 하이신 그룹의 명예 회장이었던 리자오후이(李兆會)가 빚을 갚지 않고 잠적해 채권자들이 거액의 현상금을 걸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상하이(上海) 제1 중급인민법원은 채권자 메이진 에너지그룹이 리자오후이 및 상하이 하이보신후이 국제무역회사를 상대로 낸 보상청구권 소송 건과 관련해 이같이 결정했다.


리자오후이는 1981년생으로 지난 2008년 27살이란 젊은 나이에 125억 위안(약 2조2천억 원)의 자산을 보유해 중국 부자 순위(후룬리포트 집계) '산시성 1위'에 올랐다.


인사이트리자오후이와 처샤오 / Sina


인사이트Sina


그는 철강기업이었던 하이신 그룹의 회장으로 지내며 2010년에는 중국 유명 여배우 처샤오와 초호화 결혼식을 올렸다. 


당시 리자오후이는 웨딩카 수백 대를 동원하며 엄청난 재력을 과시하기도 했다. 두 사람은 결혼 1년 3개월 만에 이혼했다. 


한때 잘나갔던 그가 급격히 재정난을 겪기 시작한 건 2014년 무렵이다. 하이신이 철강 과잉생산과 불경기, 금융 기관의 대출 회수 등으로 파산 절차를 밟으며 빚을 지게 된 것.


당시 회사 자산은 100억 6,000만 위안(한화 약 1조 8,300억 원)이었으나, 부채 및 대외 담보액 규모가 104억 6,000만 위안(한화 약 1조 9,000억 원)에 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사이트Sina


메이진 에너지그룹은 이 회사 채무에 대한 연대책임을 진 뒤, 이를 갚으라고 요구했으나 하이보신후이 측은 응하지 않았다.


이후 메이진 그룹이 2017년 소송을 내 승소했지만 하이보신후이 측은 '갚을 능력이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고 리자오후이는 잠적해버렸다.


결국 메이진 그룹은 보상청구권 소송을 제기했고 최근 현상금까지 내걸게 됐다. 메이진 그룹은 향후 1년 안에 리자오후이의 행방을 찾는 데 성공하면 제보자에게 10만 위안(약 1,825만 원)을 준다고 약속했다.


또 리자오후이나 하이보신후이 명의의 숨겨진 재산을 찾는 일을 도울 경우 실제 받아낸 금액의 10%를 포상금으로 줄 계획이다. 이는 최고 2,100만여 위안(약 38억 3,000만 원)에 달하는 엄청난 액수다.


현재 메이진 그룹이 하이보신후이 측으로부터 받아야 할 돈은 이자를 제외하고도 2억 1,000여만 위안(약 383억 4,000만 원)이며 리자오후이는 미청산 부분에 대해 25%의 연대청산 책임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