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손지창 "카지노 간 장모님...심심풀이로 7천원 넣었는데 '100억' 잭팟 터졌다"
손지창 "카지노 간 장모님...심심풀이로 7천원 넣었는데 '100억' 잭팟 터졌다"

인사이트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인사이트] 정현태 기자 = 배우 손지창이 카지노에서 1백억 원 잭팟을 터뜨렸던 장모님의 일화를 언급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는 손지창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허영만은 "손지창 씨 하면 라스베이거스 얘기를 빼놓을 수 없지"라며 지난 2000년 손지창의 장모이자 아내 오연수의 어머니가 미국 라스베이거스 카지노에서 1백억 원 잭팟을 터뜨린 것을 화두에 올렸다.


손지창은 "아직도 '연예인 도박' 하면 제 이름이 올라간다"라며 "참 안타까운 일이 있었죠"라고 '웃픈' 표정을 지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허영만은 "얼마 넣고 얼마 터졌어요?"라고 구체적으로 물었다.


이에 손지창은 "(장모가) 그때 그 기계에 넣으신 건 6불(당시 환율 약 7천5백 원)이었고요. 그래서 결과적으로 (터진 건) 947만 불이었는데 당시 환율로 하면 1백억 원 조금 넘는 금액"이라고 알렸다.


그러면서 손지창은 일시불로 받아 총액의 40%밖에 못 받았고, 또 외국인이어서 받은 금액의 30%를 세금으로 뗐다고 전했다.


손지창은 "실질적으로 장모님이 받으신 건 2백만 불(당시 환율 약 20억 원) 정도"라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그는 처음에 가졌던 기대를 충족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한 금액이었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허영만은 한국에는 그런 이야기 없이 '손지창 1백억 원 잭팟'이라고 소개됐다며 "'손지창 씨를 한국에서 보기 힘들겠다' 그렇게 생각했지"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손지창은 "저도 그러고 싶었는데 그게 안 되더라고요"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