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화이자 맞고 두통 호소하던 25살 조카, 두통약만 며칠 먹다 의식불명"
"화이자 맞고 두통 호소하던 25살 조카, 두통약만 며칠 먹다 의식불명"

인사이트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건강했던 25세 여성이 화이자 백신을 접종한 뒤 며칠간 두통을 호소하다 뇌출혈로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는 호소가 전해졌다.


이 여성은 백신 접종 당시 "두통이 있으면 두통약을 복용하면 된다"는 안내를 받은 뒤, 심각한 두통을 백신으로 인한 두통으로 생각해 며칠간 두통약만을 복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6일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화이자 백신 후 25세 여 뇌출혈"이란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청원인 A씨는 "예쁘고 건강한 25세 여성이었던 조카가 화이자 백신을 맞은 뒤 며칠간 두통을 호소하다가 결국 뇌출혈로 대학병원 중환자실에 의식이 없는 상태로 누워 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는 "접종할 때 '두통이 있으면 두통약을 복용하면 된다'는 안내만 안 받았어도 이렇게까지는 되지 않았을 것"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심각한 두통을 백신으로 인한 두통으로 생각하고 며칠 동안 두통약만 복용하다 이 지경까지 된 것"이라며 심각한 두통과 백신으로 인한 가벼운 두통은 구분해 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백신으로 인해 큰 신체적 피해를 입은 국민에게는 우선적으로 치료비를 지급해 달라고 정부에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10대와 20대에 대한 백신은 이익보다 손실이 월등히 많을 수 있다. 백신 약물 부작용이 아직 검증되지 않았으므로 치명률이 높지 않은 청소년에게는 백신 접종을 하지 말아 주시길 바란다"고 적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한편 최근 코로나 백신 접종자가 늘면서 이상반응 신고 건수도 함께 증가하고 있다.


예방접종피해보상 전문위원회는 지난 14일 제9차 회의를 열고 피해보상 신청 사례 576건을 심의해 총 249건에 대한 보상 결정을 내렸다.


총 아홉 차례 회의를 거쳐 평가된 3,425건의 사례 중 보상 결정이 내려진 건 1,793건이다. 비율로 따지면 52.4%에 해당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