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동선 속인 시어머니에게 코로나 옮았다"... 9주차 임산부의 호소
"동선 속인 시어머니에게 코로나 옮았다"... 9주차 임산부의 호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동선을 속인 시어머니 때문에 9주차 임산부가 코로나에 감염된 일이 발생했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 판에는 "코로나 확진"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9주차 임산부 A씨는 "시어머니 통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라고 글을 시작했다.


A씨는 "시어머니가 역학조사에서 거짓말을 했고, 기독교이신데 무교라고 했으며 어디서 걸렸는지 현재 알 수가 없다"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는 "시어머니가 거짓말한 게 고의는 아니겠지만 제가 지금 이런 상황이 된 게 너무 원망스럽고 아기가 잘못될까 봐 혹은 장애가 생길까 봐 하루하루가 두려운 상황이다"라고 했다.


이어 "충분히 조심하고 방역지침 잘 지켰다면 의심증세가 있어서 불안하면 저희를 안 불렸으면.... 하는 생각이 들어서 마음이 진정이 안되고 우울해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전부터 계속 교회 나가지 말라고 누누이 말했었다"라고 덧붙였다.


이런 A씨를 더욱 힘들게 한 것은 자신의 엄마 편을 드는 남편의 태도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 씨는 "남편은 자기 엄마라 엄마 편만 드네요... 제가 남편한테 어머니가 거짓말해서 어머니 때문에 확진돼서 원망스럽다고도.. 말하면 안 되는 건가요?"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적당히 해라. 불쌍하다가도 네가 하는 행동 보면 정떨어진다'라는 말까지 했다"라고 전했다.


현재 A씨는 고열이 심해 2일 동안 고열에 전신 근육통 인후통까지 계속 증상이 나타나면서 병원에 입원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당장 이혼해야 되는 거 아닌가", "시어머니부터 남편까지 너무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