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회사 비치된 직원용 '과자·음료' 먹으려는 인턴에게 매달 5만원씩 내라는 회사
회사 비치된 직원용 '과자·음료' 먹으려는 인턴에게 매달 5만원씩 내라는 회사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미생'


[인사이트] 조세진 기자 = "인턴은 한 달에 5만 원씩 내고 사용하세요!"


한 회사가 인턴 직원들에게 돈을 지불하고 '탕비실'을 사용하게 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논란이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인턴은 돈 내고 탕비실 이용하라는 회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회사에 탕비실이 있고 간식이랑 음료가 구비되어 있어서 처음 들어왔을 때 직원분들이 배고프거나 목마르면 업무 지장 안 가는 선에서 먹으라고 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출출했던 A씨가 탕비실에 있는 간식을 먹었던 어느 날이었다. 이곳을 찾은 이후 A씨는 인사팀 직원으로부터 황당한 말을 듣게 됐다.


인사팀 직원이 "탕비실을 이용할 거면 돈을 내야 한다"라며 "직원들 복지까지 인턴들에게 줄 의무는 없지 않냐"라고 한 것이다.


인사팀 직원은 A씨에게 "계약서에 애초에 기재되어 있지 않냐"면서 탕비실을 이용할 거면 월 5만 원씩 내야 한다고 설명했다.


사연을 전하며 A씨는 "5만 원에 탕비실을 이용해야 하는 거냐, 말아야 하는 거냐"라며 "다른 회사도 인턴들은 탕비실 이용비를 내냐"고 누리꾼들의 의견을 물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미생'


이에 누리꾼들 대다수는 회사 정책을 이해할 수 없다는 의견을 전했다.


이들은 "너무 쪼잔하다", "이런 거로 차별을 하냐", "먹는 거로 쪼잔하다", "인턴한테 뜯을 돈이 뭐가 있다고", "이 돈 받아서 얼마나 보탬이 된다고 인턴에게 돈을 요구하냐", "5만 원이면 개인이 간식 사먹는 게 더 이득이다", "인턴 상대로 장사하려고 하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인턴에서 정직원이 되더라도 다닐 곳은 못 되는 것 같다"라고 지적하며 "당장 이직해라"라고 조언하기도 했다.